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금연음성안내기 민원다발지역 10개소 설치

최종수정 2019.06.02 22:50 기사입력 2019.06.02 22:50

댓글쓰기

지역 내 모든 43개 학교 주변 로고젝터 설치, 금연음성안내기 민원다발지역 10개소 설치... 주민·단속원 ·지도원 함께 금연 캠페인 및 계도 활동, 등·하교 시간 집중 순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 보건소가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지역 내 금연 환경 정비, 캠페인 등을 펼치며 올바른 금연 문화를 확산한다.


구는 국민건강증진법 및 영등포구 조례에 근거해 학교, 공연장, 버스정류장 등 총 1만5068개소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해 운영해 오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전국 최초로 지역 내 모든 초·중·고등학교 주요 통학로를 금연거리로 지정, 통학로마다 금연거리 안내 표지판 191개, 바닥 표지판 355개를 부착했다.


또 지역 내 모든 초·중·고등학교 주요 통학로 43개소에 LED 조명으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금연 로고젝터를 설치할 예정이다. 기존 표지판은 특성상 야간 시인성이 떨어져 일몰 후 계도 효과가 비교적 낮았지만 로고젝터 설치를 통해 야간에도 금연 문구가 더욱 눈에 띌 수 있게 된다.

영등포구, 금연음성안내기 민원다발지역 10개소 설치


6월 초에는 흡연 민원 다발 지역에 금연 음성 안내기를 설치해 해당 지역이 금연 구역임을 더욱 효율적으로 알린다. △영등포역 동부광장 △당산역 1·2번출구 △대림역 8·12번출구 △다사랑공원 △대동초등학교 등 총 10개소가 대상이다. 이로써 지난해 설치된 안내기 3개소를 포함해 총 13개소가 운영된다.


그리고 이달부터 금연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친다. 동주민센터 직원 및 직능단체 회원들이 금연 홍보용 어깨띠를 매고 피켓을 들며 거리를 순찰한다. 순찰 중 리플릿을 나눠주며 금연거리 내 흡연자를 계도, 흡연 적발 시 과태료를 부과한다. 금연 단속원 및 지도원도 함께 캠페인에 참여한다.

특히 등·하교 시간대 학교 주변을 집중 순찰해 학생들이 담배 연기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도록 한다.


구는 지난해 관련 조례에 공개공지 및 대형 건축물(연면적 5000㎡ 이상)이 속한 대지를 금연구역 지정 대상에 포함, 지역 내 유치원?어린이집 주변 금연구역을 집중 단속하는 등 구민의 건강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금연 문화는 혼자 만드는 것이 아니라 함께 조성하고 모두가 누리는 것”이라며 “지역 내 금연 분위기를 확산해 담배 연기 없는 건강도시 영등포를 조성하겠다”고 전했다. 보건지원과(☎2670-4903)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