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선진조국 선봉’ 전두환 기념석 바닥에 묻힌다

최종수정 2019.06.01 23:21 기사입력 2019.06.01 23:04

댓글쓰기

3일 ‘상무대 영창체험장’ 입구

5·18단체가 1일 오후 10시 ‘선진조국 선봉 대통령 전두환’이 새겨진 비석을 상무대 영창체험장 입구 바닥에 묻기 위해 평평하게 다듬는 작업을 하고 있다.

5·18단체가 1일 오후 10시 ‘선진조국 선봉 대통령 전두환’이 새겨진 비석을 상무대 영창체험장 입구 바닥에 묻기 위해 평평하게 다듬는 작업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담양 11공수여단에서 최근 5·18자유공원 화장실 인근으로 옮겨졌던 ‘전두환 기념석’을 시민들이 밟고 지나갈 수 있게 됐다.


1일 5·18단체 등에 따르면 ‘선진조국의 선봉 대통령 전두환’이 새겨진 기념석이 오는 3일 오전 ‘상무대 영창체험장’ 입구에 묻힐 예정이다.


약 2m, 세로 약 1.5m 크기의 이 기념석은 1980년 5월 광주 금남로에 투입돼 집단 발포에 직접적으로 관여했던 부대인 11공수여단이 1982년 강원도 화천에서 담양으로 부대를 옮기면서 세운 부대 준공 기념석이다.


당초 이 기념석은 5·18의 아픈 역사를 감추고 왜곡시키려 한 전두환의 만행을 보여주고 이를 기억할 수 있는 역사 교육자료로 활용하자는 취지에서 11공수여단에서 상무대 영창체험장 안으로 이전이 추진됐다.


하지만 5·18 당시 광주 시민들이 고문을 받고 군사재판을 받아 아픔이 서려 있는 곳에 전두환 이름이 새긴 비석이 들어오는 것을 반대한 5·18단체들로 인해 지난 16일 영창체험장 인근 화장실 옆에 거꾸로 놓였다.

그러다가 5·18단체들은 최근 이 기념석을 망월동 구묘역에 묻힌 전두환 민박기념비처럼 시민들이 밟고 지나갈 수 있도록 바닥에 묻기로 했다.


전두환 이름이 새겨진 기념석을 시민들이 밟으며 전두환 신군부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5·18단체는 2일까지 비석을 평평하게 만드는 작업을 진행한 후 오는 3일 오전 바닥에 묻을 예정이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