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탄소년단 '진', 유니세프 누적 기부금 1억원 넘겨 '이젠 아너스 클럽'

최종수정 2019.06.02 00:07 기사입력 2019.06.02 00:07

댓글쓰기

방탄소년단 진 / 사진 = 연합뉴스

방탄소년단 진 /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진이 유니세프 누적 기부금 1억원을 넘겼다. 이로써 진은 '유니세프 아너스 클럽' 회원이 됐다.


유니세프 한국 위원회는 5월31일 “진이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에 기부한 금액이 1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유니세프 아너스 클럽'은 전 세계 어린이들을 위해 유니세프 한국 위원회에 1억원 이상 기부한 후원자들로 '피겨 영웅' 김연아를 비롯해 배우 안성기와 원빈 등 각계각층 인사들이 회원으로 속해 있다.


지난해 5월부터 매달 일정 금액을 기부해온 진은 그동안 주변에 기부 사실을 알리지 않다가 ‘선한 영향력은 나눌수록 커진다’는 뜻에 동감해 아너스 클럽 가입 소식을 공개하기로 했다.


한편 방탄소년단 진은 6월1일과 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방탄소년단의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월드투어 현장에서도 유니세프 부스를 통해 캠페인 메시지를 전파할 예정이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