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교폭력' 논란 휩싸인 베리굿 다예 "허위사실은 엄연한 범죄"

최종수정 2019.06.03 06:54 기사입력 2019.06.01 11:17

댓글쓰기

'학폭' 논란에 휩싸인 베리굿 다예

'학폭' 논란에 휩싸인 베리굿 다예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학교폭력’ 가해자 논란에 휩싸인 베리굿 다예가 장문의 글을 통해 직접 해명했다.


다예는 31일 베리굿 공식 트위터를 통해 “모든 악플들과 기사, 댓글, 그리고 네이트판에 올라온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들 또한 매일매일 열 번도 넘게 찾아보고 읽어보고 생각 또 생각해봤다”며 “이러한 사건들로 인해 제 가족과 친구들 주변 지인들 등 여러 사람들이 상처를 받았고 저 또한 이렇게까지 내가 심각한 물의를 일으키는 가해자였나 싶어 여러 가지의 생각들로 아무것도,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우선 다예는 "첫 번째 피해자라고 주장한 그분에게 폭력을 가한 적이 없었고,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할 만큼의 장난조차도 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며 "초등학교 6학년 때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친구와 저 사이에 사소한 다툼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며 저는 그 일에 대해 화가 났었기 떄문에 사건 해결을 위해 집 앞에 찾아가 사과를 받아낸 일은 있었다"고 당시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


이어 다예는 "그 당시에 서로가 화해도 했던 부분이었고, 일방적으로 찾아가 괴롭힌 사건이 아닌 분명한 전후 상황이 있었고, 서로의 갈등 때문에 사소한 말다툼이 오고 간 후와 사건이 해결되고 난 이후에 저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친구를 괴롭혔거나 폭력을 행사한 적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미지 세탁을 위한 잦은 전학 의혹’에 대해서는 “아버지 사업으로 인해 그렇게 했고 고등학생 때는 연습생활로 인한 숙소 등 여러 상황으로 전학을 가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다예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쓴이의 주장 정도면 진작에 학교폭력위원회가 열렸어야 하는 수준이며 저에 대한 분노가 10년 동안이나 이렇게 가득했다면 왜 진작 찾아와 저에게 사과를 요구하지 않았는지 의문"이라며 "그 사람이 받아왔던 고통에 대한 사과가 아닌 그저 제가 활동하는 것에 있어 피해 받기를 원하고 고통을 주기를 원하는 것으로 밖에는 느껴지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저를 위해 해명하고 보호해준 글을 썼던 제 주변 지인들마저 개인 SNS 공간에 들어가 캡처본을 띄우고 '김현정과 어울리는 친구들도 저급한 친구들'이라며 이름과 얼굴, 신상을 공개해서 올린 행동, 또 일방적인 기억으로 허위사실을 덧붙여 글을 올리며 사실이라고 주장하는 내용들 이러한 행동들은 엄연한 또 다른 범죄라고 생각이 든다"고 힘주어 말했다.

베리굿 다예가 SNS에 올린 해명글 / 사진 = 베리굿 공식 트위터 캡처

베리굿 다예가 SNS에 올린 해명글 / 사진 = 베리굿 공식 트위터 캡처



추가로 ‘두번째 피해자’라고 주장한 사람의 글에 대해서 다예는 “정확하게 기억이 나는 부분”이라며 “제 친구의 친동생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쓴이에게 심각한 왕따를 당했었고 폭력은 기본으로 행사하였으며 모욕적인 촬영을 해가며 돈을 주어야 지워줄 것이라며 협박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실제로 여러번의 돈을 뜯기며 글에서 나와있는 글쓴이가 받았던 그 피해를 똑같이 가해하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 하는 모습을 지켜보지 못한 친구를 도와주고자 제 친한 친구들이 다 같이 찾아가 그대로 보복했던 사건”이라며 “폭력을 행사했던 자리에 저는 없었던 일이며 이 사건은 당시 신고가 접수되어 학교폭력위원회가 열렸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고, 그때 당시에 폭력을 가했던 친구들은 전부 각자의 잘못을 인정하고 엄격한 처벌과 징계를 받았던 것으로 사건이 마무리 됐다”고 설명했다.


다예는 본인은 그 자리에 없었음을 밝히며 “저는 이 글쓴이의 얼굴도 모르며 생활 기록부 도한 깨끗하다”며 “일방적인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로 인해 누구보다 열심히 삶을 살고 있는 제 지인들의 신상이 노출 당하고 가족들이 상처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사실관계와 확인이 없는 일들을 공론화 시키며 진심어린 사과를 바라는 것이 아닌 그저 피해받기를 원하는 식의 태도와 글들은 정말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며 “피해자라고 주장하시는 분들은 개인적인 메세지로 연락처와 신상정보를 노출할 것을 정중하게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최근 연예계는 잔나비의 유영현을 시작으로 씨스타 출신 효린, 베리굿 다예 등 연예계 스타들이 ‘학교폭력 가해자’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