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경훈 5언더파 "선두 도약"…우즈 33위

최종수정 2019.06.01 07:51 기사입력 2019.06.01 07:51

댓글쓰기

메모리얼토너먼트 둘째날 카이머와 메리트 공동선두, 스피스 1타 차 4위

이경훈이 메모리얼토너먼트 둘째날 9번홀에서 캐디와 홀 공략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더블린(美 오하이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이경훈이 메모리얼토너먼트 둘째날 9번홀에서 캐디와 홀 공략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더블린(美 오하이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이경훈(28ㆍCJ대한통운)의 선두 도약이다.


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 뮤어필드빌리지(파72ㆍ7392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메모리얼토너먼트(총상금 910만 달러) 둘째날 5언더파를 몰아쳐 리더보드 상단(9언더파 135타)을 점령했다. 마틴 카이머(독일)와 트로이 메리트(미국)가 이 그룹에 합류했다. 조던 스피스 4위(8언더파 136타), 리키 파울러(이상 미국)와 애덤 스콧(호주) 등 5명이 공동 5위(7언더파 137타)다.


이경훈은 3타 차 공동 8위에서 출발해 버디만 5개를 낚았다. 11, 13번홀 '징검다리 버디'와 17번홀(파4) 버디 등 전반에 3타를 줄였고, 후반에도 3번홀과 6번홀(이상 파4)에서 버디 2개를 추가했다. 페어웨이안착률 78.57%에 그린적중률 94.44%의 정확성이 동력이다. 지난해 웹닷컴(2부)투어를 거쳐 올해 PGA투어에 데뷔했다. 지난 4월 취리히클래식 공동 4위가 최고 성적이다. 공동선두를 달리며 첫 우승의 기회다.


'전 세계랭킹 1위' 카이머가 4타를 줄이며 오랜만에 선두권으로 나섰다. 유러피언투어(EPGA)투어 11승, PGA투어에서 메이저 2승을 포함해 3승을 거둔 선수다. 2011년 8주 동안 '넘버 1'에 등극하기도 했다. 스피스가 2언더파를 보태 이틀 연속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샷은 견고했지만 홀 당 퍼팅수 1.923개를 적어내며 그린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공동선두와는 1타 차에 불과해 역전이 가능한 자리다.


'부활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버디 3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로 이븐파에 그쳤다. 공동 33위(2언더파 142타)다. 한국은 김시우(24ㆍCJ대한통운)가 공동 15위(5언더파 139타)로 선전했다. 임성재(21ㆍCJ대한통운) 공동 33위, 최경주(49ㆍSK텔레콤) 공동 44위(1언더파 143타), 안병훈(28ㆍCJ대한통운)이 공동 55위(이븐파 144타)다. 김민휘(27)와 강성훈(32ㆍ이상 CJ대한통운)은 '컷 오프'를 당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