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정용 감독 "경우의 수 따지고 싶지 않아…아르헨전 즐기겠다"

최종수정 2019.05.29 08:31 기사입력 2019.05.29 08:31

댓글쓰기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이 29일(한국시간) 폴란드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한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경기가 끝난 뒤 김현우를 격려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이 29일(한국시간) 폴란드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한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경기가 끝난 뒤 김현우를 격려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정정용호가 남아공을 꺾고 대회 첫 승을 신고한 가운데 오는 1일 열리는 아르헨티나와의 맞대결에서 후회 없는 경기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은 29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의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남아프리카공화국과의 대회 조별리그 F조 2차전 경기가 끝나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90분 동안 집중력을 잃지 않고 뛴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3차전을 잘 준비해서 후회 없이 경기장에서 뛰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감독은 "1, 2, 3차전 콘셉트를 다 다르게 준비했다"며 "승리도 있었고 패배도 있었기 때문에 승점을 따지고 경우의 수를 따지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정 감독은 "최선을 다해 90분 동안 선수들이 신나게, 또 이기는 경험을 즐겼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대회는 조 1·2위 뿐 아니라 6개 조 3위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4개 팀도 16강 진출권이 주어진다. 한국 대표팀은 남아프리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아르헨티나에 이어 조 2위에 올라섰다.

한국은 마지막 조별 리그 경기인 아르헨티나전에서 16강 진출 여부를 확정짓는다. 조 1위 아르헨티나와의 맞대결은 오는 1일 티히에서 열린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