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이처리퍼블릭 모델 엑소, 6만여명 글로벌 팬에게 신제품 소개

최종수정 2019.05.27 13:20 기사입력 2019.05.27 13:20

댓글쓰기

네이처리퍼블릭 모델 엑소, 6만여명 글로벌 팬에게 신제품 소개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네이처리퍼블릭 전속모델 엑소가 전 세계 6만여명 팬들이 모인 가운데 신규 론칭되는 화장품을 직접 소개하고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


세계 청정 자연에서 찾은 뷰티 에너지를 전하는 네이처리퍼블릭은 지난 26일 오후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 위치한 초대형 쇼핑센터인 코타 카사블랑카에서 모델 엑소와 글로벌 팬 6만여 명이 함께한 팬사인회가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동남아시아 전용으로 개발한 프리미엄 미백 라인 '어라운더네이처'의 글로벌 론칭을 기념해 마련됐다. 네이처리퍼블릭은 현지 소비자들이 미백 효과에 높은 관심을 보이는 것에 주목하며 동남아 지역 파트너사들과 2년 간의 노력 끝에 공동 기획으로 제품을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신규 미백 라인의 첫 선을 보이는 무대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인도네시아를 선택했다. 네이처리퍼블릭은 인도네시아에 지난해 진출해 현재 25개 단독 매장을 운영 중이며 '네이처 홀릭'이라고 불리는 팬덤이 자생적으로 생겨날 정도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네이처리퍼블릭 모델 엑소, 6만여명 글로벌 팬에게 신제품 소개

네이처리퍼블릭의 엑소 팬사인회는 코타 카사블랑카 몰 대규모 야외 특설무대에서 열띤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섭씨 30도를 넘는 덥고 습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행사 10시간 전부터 몰려든 글로벌 팬들과 쇼핑몰에 방문한 시민, 취재진까지 몰리면서 주변 일대가 마비됐다. 쇼핑몰에서는 안전상의 이유로 출입을 통제하는 사태까지 빚어졌다. 행사장에 설치된 대형 전광판에서 엑소와 함께한 '보송 선스틱' 등의 영상이 소개되자 콘서트장을 방불케 했다.


엑소가 무대에 등장하자 팬사인회에 모인 팬들은 뜨거운 함성을 보내며 스마트폰 카메라로 연신 현장을 담는 등 열렬히 환호했다. 오랜 기다림 속에 눈물을 보인 팬들도 있었으며 이에 화답하듯 엑소 멤버들은 팬들을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행사 중간에 ‘어라운더네이처’ 원료 영상 공개와 함께 멤버들이 직접 제품을 소개하며 사용해 본 소감까지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인도네시아 방문 기념으로 네이처리퍼블릭의 현지 파트너사가 전통의상인 바틱을 선물하자 엑소는 인도네시아어로 '뜨리마 까시(감사합니다)'라며 환대에 대한 감동의 마음을 전했다.

또한 글로벌 팬들이 최근 생일을 맞은 엑소 수호를 축하하기 위해 준비한 깜짝 이벤트로 한국어 생일 축하 노래가 행사장에 울려 퍼지자 분위기는 절정에 달했다. 마지막으로 단체 사진 촬영에서 멤버들은 손하트 포즈로 환한 미소를 지었으며, 팬들은 응원 슬로건을 펼치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네이처리퍼블릭은 함께 하지 못한 수많은 글로벌 팬들을 위해 한국과 인도네시아 공식 인스타그램 채널에서 라이브 방송을 통해 현장의 열기를 전달했다. 행사에 대한 관심을 증명하듯 접속자가 몰리면서 누적 접속자수가 50만명을 기록했다.

네이처리퍼블릭 모델 엑소, 6만여명 글로벌 팬에게 신제품 소개


네이처리퍼블릭은 아세안 최대 경제 대국이자 인구 2억6000만명 규모의 소비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는 인도네시아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해 신제품 어라운더네이처를 올해 상반기까지 독점 판매한 후 태국과 미얀마 등 인근 동남아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기존 화장품 업체와는 차별화된 머천다이징 전략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전세계 고객과의 소통을 활발히 전개해 현지 시장 내에서 글로벌 코스메틱 브랜드로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첫 선을 보인 어라운더네이처 라인은 트리트먼트 에센스와 블루밍 크림, 톤업 크림까지 3종으로 구성돼 있다. 성분 뿐 아니라 품목, 용기 디자인까지 동남아시아 여성들의 기호를 반영해 만든 제품으로 고귀하고 우아한 이미지의 연꽃 추출물과 5가지 발효 성분이 피부에 빛을 채워주어 화사한 얼굴은 물론 보습감까지 전해준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