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기 여신협회장 선거에 10명 출사표…결국 ‘쇼트리스트’ 선정해야

최종수정 2019.05.24 20:24 기사입력 2019.05.24 20:24

댓글쓰기

차기 여신협회장 선거에 10명 출사표…결국 ‘쇼트리스트’ 선정해야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차기 여신금융협회장 선거에 10명이나 출사표를 던져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여신금융협회가 이날 차기 회장 후보 지원을 접수한 결과 모두 10명이 입후보등록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관과 금융당국 출신에서는 김교식 전 여성가족부 차관과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 최규연 전 조달청장, 이기연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가 지원했다.


민간에서는 전날 일찌감치 지원서류를 낸 임유 전 여신금융협회 상무에 이어 정수진·정해붕 전 하나카드 사장, 고태순 전 NH농협캐피탈 사장, 이상진 전 IBK캐피탈 사장이 후보 등록을 마쳤다.


그동안 하마평에 오르지 않았던 이명식 신용카드학회장도 출사표를 던져 이목이 집중됐다. 상명대 교수인 이 학회장은 2009년부터 학회를 이끌어오고 있다.

협회는 후보자가 5명을 넘음에 따라 오는 30일 1차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를 열어 3명 이내 쇼트리스트(압축 후보군)를 작성할 예정이다.


이어 내달달 7일 회추위를 한 차례 더 열어 쇼트리스트 대상자를 상대로 인터뷰를 진행하고 최종 후보를 투표로 결정한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