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면허 정지 수준' 운전대 잡은 현직 경찰 간부…도주 뒤 결국 자수

최종수정 2019.05.18 15:53 기사입력 2019.05.18 15:53

댓글쓰기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현직 경찰간부가 음주상태에서 운전하다 신호 대기 중이던 앞차를 들이받고 도주했다. 간부는 다음날 오전 경찰에 자수했다.


18일 전남 순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47분쯤 광양경찰서 소속 A경감이 순천 팔마체육관 앞 오거리에서 자신이 몰던 승용차로 신호 대기 중이던 B씨(34·여)의 승용차를 들이받고 달아났다.


사고를 당한 B씨는 A경감의 차량번호를 확인한 뒤 112에 신고했다. 이날 사고로 B씨는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경감은 18일 오전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A경감은 면허정지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9%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사고를 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A경감에 대한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