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전남 ‘신성장추진위원회’ 출범…산업육성·투자유치 방안 마련

최종수정 2019.05.15 19:04 기사입력 2019.05.15 19:04

댓글쓰기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청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장봉현 기자] 전남의 미래 먹거리산업을 자문할 ‘전남 신성장추진위원회’가 15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출범식을 갖고 에너지신산업 등 4대 신성장산업의 발전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전남도의 자문기구인 신성장추진위원회는 김영록 도지사가 위원장을 맡고, 민간위원으로 지역 출신 전직 고위관료, 산업계 전?현직 CEO, 법조인·학계 저명인사 등 11명으로 구성됐다.

참여 위원은 배국환 전 기재부2차관, 윤종록 전 미래부2차관, 이재훈 전 산업부2차관, 김준식 전 포스코 대표이사, 하경진 전 현대삼호중공업 사장, 조순태 전 녹십자 부회장, 송세경 KAIST 위촉 책임연구원, 문승현 전 광주과기원 총장, 소병철 전 법무연수원장, 권희석 서울관광재단 이사장 겸 하나투어 수석 부회장이다.


위원회는 앞으로 전남의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 육성에 대한 자문과 함께 국내외 산업정책 동향 및 국내외 중견·대기업에 대한 투자유치 자문 역할을 한다.


전남도는 앞으로 미래 신성장산업으로 중점 육성할 글로벌 에너지신산업 등 4개 분야 주요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분야별로 글로벌 에너지신산업 육성의 경우 한전공대 설립 및 대형 랜드마크 연구시설 유치, 에너지신산업 클러스터 조성 등이다.


바이오 메디컬 허브 구축 분야에선 전남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 방안을,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구축 분야에선 섬·해양 관광산업 육성을 위한 크루즈관광 활성화 방안, 드론산업 클러스터 조성 분야에선 드론 전·후방산업 육성 및 민간투자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미래 신성장산업 육성을 위한 신산업 분야 중견?대기업 투자유치 방안에 대해서도 자문위와 논의했다.


한편 신성장위원회는 이날 공동위원장으로 배국환 위원을 선임하고 매 분기별 정기적으로 회의를 열어 현안을 논의키로 했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장봉현 기자 argus1945@gmail.com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