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학 캠퍼스 유휴부지에 '첨단산업단지' 조성

최종수정 2019.05.15 10:00 기사입력 2019.05.15 10:00

댓글쓰기

<캠퍼스 혁신파크 조감도>

<캠퍼스 혁신파크 조감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교육부, 국토교통부와 함께 대학 캠퍼스를 '산학협력 혁신파크'로 지원하는 범정부 차원의 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정부는 경제활력대책회의 및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방안'을 논의하고 확정했다. 중기부와 교육부, 국토부는 지난달 24일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해 협력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캠퍼스 혁신파크는 대학 캠퍼스의 유휴 부지를 활용해 조성되는 도시첨단산업단지다. 기업 입주시설, 창업 지원시설, 주거ㆍ문화시설 등이 복합 개발된다. 대학의 혁신 역량과 연계가 가능한 첨단 업종을 유치하고 부처 간 사업 추진 협의체와 사업지 관리 위원회를 구성 운영해 원활한 사업 추진을 지원할 계획이다.


입주기업은 정부의 산학 협력 프로그램을 종합적으로 지원받는다. 창업기업과 성장기업이 마음껏 기업 활동을 할 수 있는 저렴한 업무공간을 제공한다.


또 대학이 보유한 고가의 연구 장비, 소프트웨어 등 연구시설과 컨설팅, 마케팅 등 혁신적인 역량을 활용해 기업의 아이디어 발굴과 사업화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지속적으로 같은 공간에서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임대료 인상률 제한, 임대기간 자동갱신 협약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 개요>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 개요>

썝蹂몃낫湲 븘씠肄


기업수요 맞춤형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해 해당기업 채용과 연계를 추진한다. 메이커 스페이스, 액셀러레이터 유치 등 창업지원 사업 및 대학 기술사업화 펀드 등도 연계 지원한다.


올해는 선도 사업으로 2~3개소를 우선 추진한다. 6월에 후보지를 공모(서울 제외)하고 전문가 평가를 거쳐 8월에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내년부터는 사업을 본격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대학 여건에 따라 용적률ㆍ건폐율 상향과 산단 내 기반시설 지원을 추진하고 인허가 의제 등을 통해 신속한 사업 추진을 도모한다. 기업 공간 확충을 위해 대학 외 공공기관이나 민간도 대학 내에 산업시설 설치가 가능하도록 산업입지법 개정을 추진한다. 지역별 캠퍼스 혁신파크의 입지 특성에 따라 도시재생사업, 규제자유특구 등 관련 정책과의 연계 추진도 검토한다.


청년들이 즐기는 일터ㆍ삶터ㆍ배움터 생태계를 구축한다. 문화ㆍ복지ㆍ체육시설 등을 복합적으로 설치하고 대학 여건에 따라 산학연 협력 참여자를 위한 공동 직장어린이집과 차량 공유 플랫폼 지원을 위한 스마트 주차장의 설치 지원도 검토한다.


또 재학생, 창업자 등 산학연 협력 참여자를 위한 가칭 '산학연 협력주택(행복주택)' 공급을 추진한다., 중소기업 취업청년에 전세자금 저리융자를 지원한다. 입주기업이 주변 아파트나 오피스텔 등을 종사자 숙소로 제공할 경우 임차비도 지원할 계획이다. 대학과 입주기업 간 자율 협약 등을 통해 캠퍼스 혁신파크 참여자가 대학 내 지원 및 생활 편의시설을 함께 이용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정부 관계자는 "향후 캠퍼스 혁신파크가 조성되면 청년층이 선호하는 첨단산업의 일자리가 개소당 1300개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청년층의 기업 선호도가 높아져 일자리 미스매치 현상이 완화되고 창업 후 성장기업의 생존율이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