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란 의회 대변인 "UAE 인근 상선 사보타주 공격은 '이스라엘 장난'"

최종수정 2019.05.14 20:16 기사입력 2019.05.14 20:1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이란 의회가 최근 아랍에미리트(UAE) 동부 영해 인근에서 상선 4척이 사보타주 공격을 받은 것에 대해 "이스라엘의 장난"이라고 14일(현지시간) 주장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흐루즈 네마티 이란 의회 대변인은 이날 이란 국영 IRNA통신을 통해 별도로 증거는 내놓지 않은 채 "에미리트(UAE 토후국)에서 발생한 사건들은 이스라엘의 장난"이라고 말했다.

이슬람 시아파 맹주 이란은 중동에서 미국의 우방인 이스라엘과 앙숙관계다. 이란이 이같이 밝힌 건 이번 사보타주 공격의 배후에 이란이 있다는 의혹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란 외무부는 지난 13일 이번 사건에 대해 "우려스럽고 유감이다"라며 조사를 촉구했다. 이후 미국 정보 당국 관계자는 초기 조사 결과 사보타주 공격이 이란의 소행이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사보타주 공격을 둘러싼 미국과 이란의 설전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한편, AP통신은 이날 입수한 위성사진을 근거로 지난 12일 UAE 영해에서 타격을 입은 상선 4척에 가시적으로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사보타주 공격으로 유조선 2척이 "상당한 피해(significant damage)"를 입었다고 밝혔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