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황교안 제외 '4黨 회동' 일단 선긋기…"현 단계서 고려하지 않아"

최종수정 2019.05.14 17:32 기사입력 2019.05.14 17: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청와대는 14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제외한 '4당 대표 회동' 가능성에 대해 "지금 단계에서 (5당 대표 회동이 아닌) 다른 방안들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4당 대표가 만나는 방안에 대한 검토 여부를 묻는 질문에 "5당 (모두 참여하는) 대표 회동과,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에 5당이 함께 한다는 것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은 변화가 없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취임 2주년 특집 대담에서 '대북 식량지원, 남북 문제' 등으로 의제를 제안해 5당 대표가 참여하는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황 한국당 대표 측은 일대일 회동을 역제안했으나 청와대가 수용불가 입장을 견지하면서 양측이 평행선을 달리는 형국이다.


이 관계자는 "사회원로와 언론 등의 요구에 따라 문 대통령이 '다른 것들을(패스트트랙 등 현안을) 논의하기 어렵다면, 함께 풀 수 있는 외교안보 부분에 대해서는 만날 수 있지 않겠는가'라고 공개적으로 제안을 하셨던 것"이라며 "이에 대해 (한국당 측에서) 의제를 넓혀주기를 요청해 이를 (청와대가) 수용하는 과정이 있었다"고 지난 논의과정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는 하고 싶을 때마다 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1년 전부터 함께 하기로 5당이 함께 사인한 '합의사항'으로, 재가동시키는 것은 당연히 해야될 일"이라며 "5당 대표 (회동) 또한 기존 입장과 변함없이 함께 만날 수 있기를 희망하는 바"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제를 넓히자는 요구가 있어 (청와대가) 그러겠다고 말씀드렸으니, 이제 국민을 위해 초당적으로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한국당을 향해 5당이 참여하는 영수회담에 응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일각에서는 꽉 막힌 정국을 풀기 위한 출구전략 차원에서, 4당 대표가 참여하는 영수회담을 가진 뒤 황 한국당 대표와 별도 단독 회담을 갖는 방안도 제기된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의 경우 단독회담을 전제로 지난해 3월 5당 대표 회담을 진행한 뒤 곧이어 4월 일대일 회담을 진행한 바 있다.


그러나 이 방안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5당 대표가 만난다면 일대일 회담을 갖겠다'는 가정에 대해 말할 순 없다"며 "어찌됐든 5당 대표 회동 혹은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를 통해 (5당) 원내대표가 다함께 모여 국정 현안을 풀어갔으면 좋겠다는 간절한 희망을 말씀드린다"고 거듭 밝혔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