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현미 "버스요금 200원 인상, 연내 추진...충남·세종·경남도"

최종수정 2019.05.14 16:51 기사입력 2019.05.14 16:5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 오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도지와 경기도 버스파업 대책을 위한 긴급 회동을 갖고 "이 지사가 시내버스 요금 200원 정도 인상하는 문제를 말씀해주셨다. 충남 세종 경남 등에서도 시내버스 요금 인상을 연내 추진하기로 동의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불가피하게 버스요금 인상을 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현재상태로 계속 갈 경우에 결국은 대규모 감차 운행 또 배차 축소로 인한 도민들 교통 불편이 극심하게 될 가능성이 높고 또 여러가지 심각한 문제들이 예상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버스파업을 앞두고 주 52시간제 정착이나 근로시간 단축 등 운행조건 개선을 통한 도민의 안전확보가 매우 시급한 과제인데, 해결방법이 마땅치가 않다"고 덧붙였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