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작부재' 넷마블, 올 1Q 영업익 339억원…전년比 54.3%↓

최종수정 2019.05.14 16:13 기사입력 2019.05.14 16:13

댓글쓰기

매출도 4776억원 그쳐…전년比 5.95 감소
2분기 더킹오브파이터즈 올스타, BTS월드 등으로 만회 예고

'신작부재' 넷마블, 올 1Q 영업익 339억원…전년比 54.3%↓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1분기에 별다른 신작이 없었던 넷마블의 2019년도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동기 보다 크게 줄었다. 최근 출시한 '더킹오브파이터즈 올스타'와 다음달 출시할 'BTS월드' 등의 신작으로 2분기 실적을 만회하겠다는 전략이다.


넷마블은 2019년도 1분기 연결기준 매출 4776억원, 영업이익 339억원, 순이익 42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1분기보다 매출은 5.9%, 영업익은 54.3% 줄었다. 순이익도 같은 기간 46.4% 감소했다.

'신작부재' 넷마블, 올 1Q 영업익 339억원…전년比 54.3%↓


이 같은 실적은 1분기 중 별다른 신작이 없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 1분기 매출은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리니지2 레볼루션’ 등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 32%를 차지했다. '세븐나이츠', '마블 퓨처파이트' 등 RPG 장르는 30%, '모두의마블', '쿠키잼' 등 캐주얼 게임이 26% 등을 차지했다.

전체 매출 중 해외 매출 비중은 60%(2879억원)에 달했다. 북미 등 서구권 지역에서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 '쿠키잼',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 등이 성과를 내고 있었다. 일본 시장에서는 '리니지2 레볼루션'이 매출을 올렸다.


넷마블은 2분기부터 각종 신작을 발표하며 본격 실적 개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올해 첫 출시작인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는 지난 9일 출시 이후 4일만에 구글 플레이스토어 및 애플 앱스토어 인기 1위, 매출 상위 5위에 오르고 있다.


가장 기대를 받고 있는 '방탄소년단(BTS)'을 기반으로 한 스토리텔링형 육성 모바일 게임 'BTS월드'는 다음 달 출시 예정이다. 국내와 일본에서 사전등록 500만명을 넘어선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크로스'도 다음 달 출시할 계획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지난 1분기는 신작 부재 영향으로 실적이 부진했다"며 "2분기에는 지난 9일 출시한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를 비롯해 'BTS월드', '일곱 개의 대죄' 등 다양한 장르의 기대신작이 국내는 물론 북미, 일본 등 빅마켓 출시를 앞두고 있어 긍정적인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