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손학규 퇴진은 ‘대세’…김성식은 소극적, 오신환은 적극적”

최종수정 2019.05.14 15:16 기사입력 2019.05.14 15:16

댓글쓰기

“민주평화당 ‘유혹’에…이 미끼 물면 중징계 받을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4일 손학규 대표의 거취 문제와 관련해 “손 대표의 퇴진은 거의 대세로 자리 잡았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통해 “우리당 의원들이 공감한 것은 적어도 내부에 싸움은 있지만 당을 살려야 한다는 것”이라며 “손 대표 체제는 없어진다는 것이 이번에 싸우고 있는 와중에서도 같이 공감대가 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원내대표 경선과 관련해 “김성식 의원은 약간 당권파 쪽에 있고, 오신환 의원은 안철수·유승민 연합파”라며 “손 대표 퇴진 문제에 대해 김 의원은 상대적으로 소극적이고, 오 의원은 적극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도 손 대표를 무조건 지킨다는 얘기는 안 한다”며 “왜냐하면 그랬다가는 떨어진다”고 덧붙였다.


하 최고위원은 “의원 숫자가 24명인데, 패스트트랙 11표가 반대이고 오 의원쪽 고정표”라며 “그러면 13표가 김 의원한테 다 갈 것이냐, 문제는 김관영 원내대표 사퇴에 네 분이 우리쪽으로 와서 15:9가 됐다”고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또 다른 선택이 있을 수 있는 것”이라며 “개인적 친분도 작용하기 때문에 여러 가지 변수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 최고위원은 민주평화당과의 합당과 관련해 “유성엽 민주평화당 신임 원내대표가 우리당을 굉장히 유혹하고 있는데 이 미끼를 물면 상당한 중징계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