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승의 날' 맞아 교육발전에 헌신한 우수교원 2967명 포상

최종수정 2019.05.14 12:00 기사입력 2019.05.14 12:00

댓글쓰기

15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서 제38회 스승의 날 기념식


스승의날인 15일 서울 송파구 잠일초등학교에서 강동송파교육지원청 초등교육지원과 장학사가 교직원에게 카네이션을 전달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스승의날인 15일 서울 송파구 잠일초등학교에서 강동송파교육지원청 초등교육지원과 장학사가 교직원에게 카네이션을 전달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교육부가 제38회 스승의날을 맞아 15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교육 발전에 헌신해온 교원들을 격려하는 기념식을 연다고 14일 밝혔다.

기념행사는 정부포상 수상자와 동반 가족, 교원단체, 학부모단체, 시민단체, 교육 관계자 등 2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하며,

특히 올해는 수상자 가족이 시상식에서 수상자에 대한 축하와 가족으로서 느끼는 기쁨을 발표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기념식에서는 근정훈장 12명, 근정포장 12명, 대통령 표창 95명, 국무총리 표창 108명 등 현직 교사와 장학사 등 227명에게 정부포상이 수여된다. '행복학교'를 운영하며 행복나눔콘서트를 통해 소통과 공감이 있는 학교 문화를 조성한 산격초등학교 박다예 교장선생님이 홍조근정훈장을 받고, 매일 아침마다 교문에서 아이들의 이름을 직접 불러주며 학생들과의 소통과 공감을 몸소 실천한 천안백석중학교 채정숙 교장선생님이 대통령 표창을 받는다.


또 2740명에게는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이 주어지는 등 투철한 사명감으로 교육에 헌신한 모범교원을 격려하고, 열정과 사기를 고취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미래 인공지능 로봇이 대신할 수 없는 선생님의 따뜻한 사랑과 배려를 우리 사회가 소중하고 감사하게 여길 수 있도록 선생님의 교육활동을 보호하고 선생님을 존경하는 문화가 사회 전반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