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홈 디저트로 딱"…해태 오예스 미니, 출시 두 달 만에 1천만개 판매

최종수정 2019.05.08 09:05 기사입력 2019.05.08 09:05

댓글쓰기

"홈 디저트로 딱"…해태 오예스 미니, 출시 두 달 만에 1천만개 판매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해태제과 오예스 미니가 지난 3월 출시 이후 2달 만에 판매량 1000만개를 돌파했다. 국민 다섯 명중 한 명이 맛본 셈이다.


8일 해태제과에 따르면 오예스 미니는 출시 첫 달부터 매출 월 10억원을 넘어서며 상반기 제과업계 히트제품에 일찍이 자리매김했다. 누적 매출은 23억원(AC닐슨가격 환산 기준)이다. 특히 상대적으로 낮은 판매단가의 격차를 극복하고 달성한 실적이란 점에서 더 주목된다.

‘오예스 미니’의 크기는 일반 제품의 절반 사이즈로 제품 가격도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차이 나는 가격만큼의 판매량이 뒷받침돼야 엇비슷한 매출을 올릴 수 있게 된다.


실제 ‘오예스 미니’의 하루 평균 판매량은 16만개를 넘는다. 일 판매량이 이 정도인 제품은 업계 전체로도 10여개에 불과하다. 대부분 제과업계를 대표하는 메가 브랜드이다.


한 입에 먹을 수 있어 간편함과 가성비를 중시하는 젊은 층의 트랜드에 부합한 것으로 보인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선 카페에 가지 않고도 식사 후 즐기기 좋은 ‘디저트 홈 케이크’란 글들이 많이 올라오고 있다.

‘오예스 미니’는 수제 케이크의 품질을 구현한 제품이다. 초콜릿 비중은 4% 가량 늘리고, 반죽 사이에 공기 층도 10% 더 생기도록 해 식감이 부드럽다. 촉촉함을 좌우하는 수분 함량은 20%로 국내 파이류 중 최고다.


해태제과 관계자는“더 나은 맛과 품질의 프리미엄 미니 시장이 커지고 있어 앞으로 더 기대된다”며 “앞으로 오예스의 시즌 한정과 다양한 익스텐션 제품을 선보여 고객의 선택의 폭을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