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은비, 하나경 카톡 조작 의혹 제기 "메시지 삭제해도 공간 안 생겨, 복원하고 싶다"

최종수정 2019.05.08 07:24 기사입력 2019.05.08 07:24

댓글쓰기

아프리카TV 생방송 도중 배우 하나경과 설전을 벌인 배우 강은비가 개인 방송을 통해 하나경의 해명에 반박했다/사진=유튜브 '강은비TV' 방송 화면 캡처

아프리카TV 생방송 도중 배우 하나경과 설전을 벌인 배우 강은비가 개인 방송을 통해 하나경의 해명에 반박했다/사진=유튜브 '강은비TV' 방송 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아프리카TV BJ 겸 배우 강은비와 하나경이 생방송에서 설전을 벌인 가운데, 강은비가 하나경의 해명 방송에 재반박하고 나섰다.


강은비는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은비TV'를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목소리를 잘 들어달라"며 하나경의 방송을 녹취한 파일을 재생했다. 당시 하나경은 강은비와 나눴다는 카카오톡 대화를 읽으며 "2014년 3월17일 화요일"이라고 말했으나, 이에 대해 강은비는 "2014년 3월17일은 월요일이다. 어떻게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손가락으로 짚어가며 읽는데 틀릴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하나경이 제시한 카카오톡 대화 내용 중 텅 빈 부분을 지적하며 "영상을 확인해봐라. 메시지를 삭제해도 중간에 이런 공간이 생기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강은비는 "몇 십번을 되새기고 스태프들에게 계속 물어봤다. '내가 그분과 친했냐'고 물어봤다. 다들 아니라고 답했다"면서 "대화 내용을 너무 복원하고 싶다. 솔직히 했는지 안했는지 이제 나도 헷갈린다. 내 눈으로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강은비는 쫑파티 후에 자신이 먼저 가버렸고, 이에 대해 사과했다는 메세지에 대해서는 "새벽 2시에 일본 가는 비행기가 있는지 잘 모르지만, 보통은 문자를 받았으면 문자로 답장하지 않느냐. 왜 카카오톡으로 답장을 했겠느냐"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강은비는 "하나경과 사적으로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 촬영장에도 7번 밖에 가지 않았다"면서 쫑파티에서 하나경에게 폭력을 당했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강은비는 "당시 하나경은 술에 많이 취한 상태였다. 친구로서 하나경을 말리려 했지만 하나경은 나를 화장실로 끌고 갔다"며 "'내가 언니다', '어디서 말까냐', '어디서 아는 척 하지마라'면서 나의 머리를 손가락으로 쳤다. 이후 주저앉아 바닥에 소변도 놨다. 하나경이 밀어 나는 쓰러져 있었고 이후 스태프가 나를 부착해 방으로 옮겨줬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6일 하나경은 BJ남순의 방송에 출연해 강은비와 전화 통화를 했다. 당시 하나경은 "은비야 안녕"이라며 인사를 건넸으나, 강은비는 "저분이랑 반말하고 그럴 사이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이후 "무례하다"는 시청자들의 지적이 쏟아지자, 강은비는 "그분과 나는 친하지 않다. 그분이 술을 잘 못 하시는데 그날 취하셔서 나에게 실수를 했다"고 밝혔다. 강은비는 하나경과 영화 '레쓰링' 촬영 당시 반말을 주고 받는 사이였으나, 갑자기 하나경이 '앞으로 반말하지 말라'며 폭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하나경은 7일 '배우 하나경입니다. 해명 방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생방송을 통해 강은비와 나눴다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저는 장문의 카톡을 주고받았고 반말을 했었고 서로 안부를 묻는 사이라고 했다. 그런데 그분(강은비)은 끝까지 아니라고 했다"고 반박했다.


하나경은 "쫑파티 후에 같이 서울에 가기로 했는데 그 친구가 먼저 가버렸다. 기다리다가 문자를 남겼고 10시간 뒤인 아침에 답장이 왔다"면서 "(강은비의 주장대로) 머리를 밀친 사람과의 대화가 아니라는 걸 보여드리겠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하나경은 "왜 전화 안 받느냐. 실망이다. 서울 갔다며, 피디에게 들었다. 전화도 안 받고. 얘기는 하고 가야지. 좀 그렇다. 기다리고 있었던 거 뻔히 알면서"라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강은비는 "미안해서 어쩌냐. 차에 잠깐 탔다가 졸았나보다. 매니저 오빠가 바로 출발했다. 미안하다. 화 많이 나고 서운하겠다"라고 카카오톡 메시지로 답장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