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푸드, 프리미엄급 고산지 바나나 ‘바나밸리 스카이’ 선봬

최종수정 2019.05.08 07:10 기사입력 2019.05.08 07:10

댓글쓰기

신세계푸드, 프리미엄급 고산지 바나나 ‘바나밸리 스카이’ 선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신세계푸드가 해발 1000m 이상에서 재배한 프리미엄급 고산지 바나나 ‘바나밸리 스카이’를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신세계푸드는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국내 바나나 시장에 주목했다. 식사대용으로 간편하게 바나나를 즐기는 1~2인 가구, 고령인구의 증가에 따라 바나나 시장도 함께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바나나 수입량은 2016년 36만4580톤에서 2017년 43만7380톤으로 약 20% 증가했다. 또 최근에는 대형마트 뿐 아니라 편의점, 커피전문점에서 바나나를 구입해 즐기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신세계푸드는 현재 선진국 대비 80% 수준인 국내 바나나 소비량의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프리미엄급 고산지 바나나 브랜드를 새롭게 론칭한 것이다.

신세계푸드의 바나밸리 스카이는 바나나 주산지인 필리핀 민다나오섬 해발 1000m 이상 고지대에 위치한 청정농장에서 재배한 고산지 바나나다. 일반 바나나에 비해 1~2주 더 긴 10~12주 동안 재배해 과육이 크다. 또 고산지에서 강한 광합성 작용을 거쳐 당도가 높고, 큰 일교차를 견뎌내 과육은 쫀득하고 씹었을 때 풍부한 식감이 느껴진다. 일반 바나나에 비해 비타민, 칼륨 등의 영양소가 많이 함유되어 있어 건강한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다.


신세계푸드는 바나밸리 스카이를 통해 여름철 다이어터 뿐 아니라 식사대용으로 바나나를 즐기는 소비자들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달 말부터 전국 주요 대형마트에서 시식행사를 펼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 가격은 크기에 따라 5480원~5980원이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