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폼페이오, 독일 방문 돌연 취소…"북극이사회 협정 서명도 거부"

최종수정 2019.05.08 09:03 기사입력 2019.05.08 04:3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예정됐던 독일 방문 일정을 취소한 채 모처로 향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끌고 있다.


7일(현지시간) 미 뉴욕타임스(NYT) 등의 보도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핀란드 로바니에미에서 열린 북극이사회 회의가 끝난 후 베를린으로 가려던 일정을 갑자기 취소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및 외무부 장관과의 회담이 예정된 중요한 방문이었다. 미 국무부 측은 '긴급한 이유 때문'이라고만 전했을 뿐 이유를 설명하지 않았다.

모건 오타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성명을 내 "불행히도 베를린 회담 일정을 재조정해야 한다"면서 독일과 예정됐던 '중요한 일련의 회의들'이 재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메르켈 총리, 마스 헤이코 독일 외무부 장관과 회담을 갖고 우크라이나, 러시아, 중국, 시리아, 서부 발칸반도 및 자동차 관세 부과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었다.


독일 야당에선 미국과 독일간 사이가 멀어진 것을 반영하는 일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비잔 디르 사라이 자유민주당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마지막 순간에 베를린 방문을 취소한 것은 현재의 미국-독일간 관계가 파탄난 것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독일 정부가 최우선 과제여야 할 현재의 외교 사안에서 충분히 중요한 역할을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NYT는 "독일은 오랫동안 미국의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동맹이었지만 현재 양국의 관계는 트럼프 행정부 이후 난민 문제, 러시아 가스관 계획, 자동차 관세 부과 등의 문제를 놓고 심하게 경색돼 왔다"고 보도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북극에 국경을 맞대고 있는 미국, 러시아 등 8개국이 주도하는 북극 정책 조율 다자 기구 '북극이사회'에 참석해 사상 처음으로 협정문에 서명을 하지 않고 퇴장했다. 이날 열린 제17차 북극이사회 각료회의에서 기후 변화에 대한 이견을 이유로 자원관리협정에 서명을 하지 않은 것이다. 대신 8개국 대표들은 북극의 지속가능한 개발과 보호를 약속하는 성명에 각각 서명했다.


미 정부 관계자는 외신에 "중국과 러시아가 자원ㆍ무역로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기 위한 행한 조치들 때문에 서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북극은 세계 힘과 경쟁의 각축장이 됐다"면서 "(중국과 러시아의) 공격적인 행동을 견제하겠다"고 말하는 등 중국과 러시아에 경고장을 날렸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