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민 “한국당 복당? 쉽고, 편한 길 안 간다”…탈당설 부인

최종수정 2019.04.28 11:47 기사입력 2019.04.28 11:47

댓글쓰기

“김관영, 패스트트랙 강행 시 원내대표로 인정 못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27일 “여러분 중 많은 분이 자유한국당에 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할 수 있다"며 "그러나 분명히 말하겠다. 저는 쉽고, 편하고, 거저먹고, 더 맛있어 보이고, 계산기 두드려서 이익 많아 보이는 그런 길은 안 간다"고 밝혔다.


유 전 대표는 이날 서울 강남구 논현동 성암아트홀에서 열린 자신의 팬클럽 '유심초' 행사에서 "지금 가는 이 길에서 성공하면 이 나라가 진짜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곳에 들어가 편하게 공천받겠다는 사람은 지금 (바른미래당에) 남아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누리당에서 탈당한 사람 중 저를 포함해 아직 8명이나 바른미래당 당적을 갖고 있다"며 "이분들은 물론 뜻을 함께하는 다른 분들과도 똘똘 뭉쳐서 이뤄낸 결과는 진짜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전 대표는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대해 "청와대가 마구 주물러 온 것"이라며 "패스트트랙에 동의하면 그것은 하수인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전 대표는 김관영 원내대표가 오신환·권은희 의원을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에서 사임시킨 것에 대해 "제정신이 아니고는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며 "거짓말에 법 위반까지 하면서 이러는 이유를 진짜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그는 "어제 김 원내대표에 전화해서 '이런 식으로 패스트트랙을 통과시키면 본인의 정치 인생에 큰 오점으로 남는다. 부끄러워하지 말고 사보임 번복을 해라. 그래야 국회의 대치상황을 해결할 수 있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내 제안에 아무 응답이 없었다. 사실상 거절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끝까지 사보임 번복을 않고 패스트트랙을 강행할 경우 더는 원내대표로 인정할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유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의 분당 가능성에 대해 "잘못을 저지른 사람이 그만둬야지. 왜 당이 쪼개지냐"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