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안-도쿄 나리타 정기선 취항, 전남도 일본 관광객 유치 잰걸음

최종수정 2019.04.22 11:38 기사입력 2019.04.22 11:38

댓글쓰기

무안-도쿄 나리타 정기선 취항, 전남도 일본 관광객 유치 잰걸음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장봉현 기자]전남도가 무안공항-도쿄 나리타 공항 정기선이 취항함에 맞춰 일본 관광객 유치에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전남도와 (재)전남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조용익), ㈜삼진트래블서비스(대표 고지마 다케야스), ㈜남해관광(대표 박향식) 4개 기관은 22일 전남도청에서 일본 관광객 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3월 무안-도쿄 나리타 정기노선이 주 5회 신규 취항으로 전남지역 접근성이 좋아짐에 따라 7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10월 국제농업박람회 국제행사 등 일본 관광객이 전남을 많이 찾게 될 것으로 예상된데 따른 것이다.


이날 협약으로 일본 도쿄지역 한국여행전문여행사인 삼진트래블서비스와 한국 여행사인 남해관광이 무안-나리타 정기 노선을 활용한 전남 여행상품을 개발, 일본 관광객을 유치키로 했다. 전남도와 전남문화관광재단은 이를 적극 지원한다.


지난해 4월부터 무안국제공항의 일본 정기노선이 오사카, 기타큐슈, 오이타, 도쿄 등으로 확대됐다.

이에 전남도와 전남문화관광재단은 일본 관광객 유치를 위해 한국관광공사 일본 지사와 공동으로 무안공항과 연계한 전남 관광상품 개발에 집중해왔다.


특히 일본 현지 한류 프로모션, TV특집방송(마이니치 방송) 등을 통해 홍보 마케팅에 주력했다.


일본에 ‘전남은 미식의 고장’이라는 이미지 제고를 위해 ‘食의 ?庫 韓國의 全羅南道’라는 전남 관광브랜드를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일본 요리연구가 신카이미야코, 음식 칼럼니스트 핫타 야스시 등을 초청해 ‘전라도 미식여행’ 상품을 비롯한 다양한 테마 상품을 기획했다.


그 결과 전년보다 54% 늘어난 1만5000명의 일본 관광객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김명원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전남은 일본에서 항공편으로 1~2시간 30분 이내에 다다를 수 있는 가까운 위치에 있고, 일본 인연 역사·문화자원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전남의 다양한 콘텐츠를 바탕으로 한 관광상품이 개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장봉현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