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百, '하절기 식품위생 관리' 프로그램 도입…게장·육회 판매 중단

최종수정 2019.04.22 09:21 기사입력 2019.04.22 09:21

댓글쓰기

현대百, '하절기 식품위생 관리' 프로그램 도입…게장·육회 판매 중단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현대백화점은 이달 22일부터 9월 30일까지 더위로 인한 음식물 변질에 대비하는 '하절기 식품위생 관리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우선 변질이 쉬운 김밥·샌드위치·생과일주스 등의 판매기한을 기존 조리 후 4시간에서 3시간으로 1시간 단축하고, 베이커리와 반찬류의 판매기한은 기존 8시간에서 6시간으로 2시간 줄인다.


특히 김밥과 잡채류에 주로 사용되는 시금치·깻잎·계란지단 등 변질 가능성이 큰 원재료의 경우, 우엉·어묵 등으로 대체하고 계란은 기존 포장 이후 7일간 판매하던 것을 5일로 단축한다.


이밖에 양념게장, 간장게장, 콩비지, 육회 등은 아예 판매를 중단하고, 냉면과 메밀 등의 육수류는 포장 판매를 하지 않는다.


현대백화점은 또한, '하절기 식품위생 관리 프로그램' 시행 기간 냉장육·생선 등은 선도 유지가 필요한 식품은 얼음포장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최근 전국적으로 낮 기온이 20도를 넘는 초여름 날씨가 이어지고 있어 지난해보다 하절기 식품위생 관리 프로그램 도입 시기를 보름 가량 앞당겼다"며 "무더운 여름이 예보되고 있는 만큼 먹거리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