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쟁배상금 더 내라"…유럽의회 선거 앞두고 獨압박 거세져

최종수정 2019.04.22 09:36 기사입력 2019.04.22 09:36

댓글쓰기

그리스, 독일 정부에 약 383조원 배상금 요구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다음달 유럽의회 선거를 앞두고 독일에 대한 유럽 국가들의 '전쟁 배상금'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그동안 독일은 국제사회에서 '과거사 청산 모범국'으로 통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 독일의 배상에 만족할 수 없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독일은 이미 배상을 끝냈다며 단호하게 거부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2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그리스 정부는 이날 독일 정부에 전쟁 배상금을 요구하는 공식 외교서한을 보냈다. 지난 17일 그리스 의회가 독일에 전후 배상을 요구하는 외교적 대응을 하기로 의결한 후 이어진 조치다. 배상금 규모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리스의 연간 국내총생산(GDP)보다 많은 3000억유로(약 383조8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마르코스 볼라리스 그리스 외무부 차관은 "이런 종류의 문제는 국제사회의 정의를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가디언은 그리스가 독일에 배상금을 요구한 것은 내부적인 이유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중도좌파 성향의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가 이끄는 그리스 집권당은 하반기 총선을 앞두고 지지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있다. 인기를 만회하기 위한 정책이 절실한 상황이라는 것이다. 가디언은 "최근 그리스가 국제통화기금(IMF) 부채 절반 가량을 조기에 갚겠다고 밝힌 것도 비슷한 맥락"이라고 전했다.


그리스에 이어 폴란드도 독일에 대해 전쟁 분담금을 요구하고 나섰다. 아르카디우스 물라르치크 폴란드 의회 배상금 위원장은 지난 18일 "독일의 전쟁 배상금 문제는 국제적인 이슈가 됐다"며 "폴란드도 그리스의 방식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제2차 세계대전은 1939년 9월1일 나치 독일이 폴란드를 침공하며 시작됐다. 그리스와 폴란드 등은 독일의 점령 중 벌어진 착취와 만행들이 여전히 경제 성장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독일은 1960년 그리스에 1억1500만 마르크(현재 가치로 약 3000억원), 폴란드의 경우 1953년 동독 영토 일부를 폴란드에 넘기면서 빚을 청산했다는 입장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