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입주 2년 미만 '새 아파트' 전세가율 65%…2017년 대비 6%p ↓

최종수정 2019.04.22 08:22 기사입력 2019.04.22 08:22

댓글쓰기

서울 전용 60㎡초과~85㎡이하 새 아파트 전세가율 55% 불과
경기 새 아파트 전세가율 64%…입주 물량 증가, 대부분 지역 전세가율 ↓

입주 2년 미만 '새 아파트' 전세가율 65%…2017년 대비 6%p ↓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입주 2년 미만 새 아파트의 전세가율이 65%로 2017년 대비 6%포인트 떨어졌다. 2017년 이후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이 꾸준히 늘고 있는 가운데 2018년 이후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하고 있는 전세가격이 새 아파트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부동산 정보서비스업체 직방에 따르면 지난 2017년 71%였던 전국 새 아파트 전세가율은 지난 1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기준 65%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북, 제주, 서울 등 3개 지역만 70%를 간신히 유지했고 부산, 충남, 대구, 광주 등 대부분 지역에서 전세가율은 하락했다.


서울은 71%로 70%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면적별 전세가율 변화는 상이했다.전용면적 60㎡이하의 새 아파트 전세가율은 79%를 기록한 반면 전용 60㎡초과~85㎡이하의 새 아파트는 55%로 전세가율이 크게 낮았다. 지난 2017년 전용 60㎡초과~85㎡이하의 새 아파트 전세가율이 66%였던 것과 비교해도 낮은 수준이다.


직방 관계자는 "대출 규제가 강화됐고 전셋집이 안 나가 잔금을 처리하지 못하고, 경우에 따라 싸게 전세 계약이 체결되면서 중형 새 아파트의 전세가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면서 "소형 새 아파트 전세 수요는 안정세를 나타내며 중형 새 아파트의 전세가율 하락과 상이한 모습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실제 전용 60㎡이하 새 아파트의 매매가격과 전세가격 차이는 2017년 9963만원에서 2019년 6931만원으로 줄었다. 전용 60㎡초과~85㎡이하의 새 아파트는 2억8391만원에서 5억102만원으로 되레 격차가 벌어졌다. 매매가격 상승폭과 비교해 전세가격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낮았던 결과다.

경기지역은 면적에 상관없이 전세가율이 전반적으로 낮아져 올해 새 아파트 전세가율이 64%를 나타냈다. 전용 60㎡이하와 전용 60㎡초과~85㎡이하가 각각 65%수준을 보였고 전용 85㎡초과는 58%로 낮아지며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이 차지하는 비중이 50%대로 떨어졌다. 입주물량 증가로 전세공급이 늘어나면서 전셋값이 하락한 영향이다.


인천은 2017년 83%였던 새 아파트 전세가율이 올해 60%까지 떨어졌다. 인천 경제자유구역인 송도, 청라, 영종 일대 새 아파트 공급이 증가하면서 전셋값이 낮아진 탓이다. 이밖에 매매가격 상승이 컸던 광주는 새 아파트 전세가율이 66%를 나타내며 2017년(82%)과 비교해 16%포인트 전세가율이 낮아졌다.


함영진 직방 데이터랩장은 "입주물량이 늘어나면서 전세공급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이후 전세시장은 하향 안정 기조가 이어지는 분위기다"라면서 "특히 잔금 마련 압박을 받는 새 아파트는 집주인들이 시세보다 저렴하게 전세를 내놓는 경우도 많아 전세가율 하락은 당분간 불가피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