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냉부해' 이이경, 자취 14년 차 고백…"18살 때 노량진에서 옥탑방 생활했다"

최종수정 2019.04.08 22:00 기사입력 2019.04.08 22:00

댓글쓰기

냉부해/사진=JTBC 제공

냉부해/사진=JTBC 제공



이이경이 남다른 사업 수완을 공개했다.


8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호흡을 맞추고있는 이이경과 안소희가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서는 자취 14년 경력이 묻어나는 이이경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이이경은 “18살 때부터 노량진 옥탑방에서 혼자 살았다. 겨울에는 보일러가 얼어서 밥통의 수증기로 방을 따뜻하게 해 버텼다”라며 짠내 나는 옥탑방 시절을 털어놓았다. 또한 이이경은 “고등학교 자퇴도 아버지의 권유였다” “부상으로 운동을 그만둔 후 우울증이 오자, 아버지가 너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살라”라고 조언했다며 홀로 서울 상경을 하게 된 사연을 고백했다.


이날 냉장고 공개에 앞서, MC들은 대기업 CEO 출신의 아버지를 둔 이이경을 두고 “냉장고에 트러플, 금가루가 있는 것이 아니냐”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내 기안84의 뒤를 이어 역대급 더러운 냉장고가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형체를 알 수 없는 오래된 식재료가 줄줄이 등장해 MC와 셰프들은 때 아닌 식재료 정체 맞추기 접전을 벌였다는 후문. 한 출연진은 “좀비 영화에 나오는 것 같다”라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안소희 역시 “시식하기 겁난다”며 시식 거부 의사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이경의 냉장고 속에서는 비엔나 소시지, 각종 소스 등 여기저기서 받아온 재료가 나왔다. 이에 이이경은 “촬영하고 남은 소품들은 챙겨오는 편이다”고 밝히며 자취 내공이 돋보이는 생활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이이경의 눈물겨운 노량진 옥탑방 시절 스토리는 이날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공개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