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피아트 크라이슬러 "테슬라 탄소배출권 산다"

최종수정 2019.04.08 14:01 기사입력 2019.04.08 14:0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이탈리아-미국 합작 자동차회사인 피아트크라이슬러(FCA)가 유럽연합(EU)의 규제를 충족하기 위해 미국 전기자동차 제조업체 테슬라와 손잡기로 했다.


7일(현지시간) 외신들에 따르면 FCA는 EU 이산화탄소 배출규제 위반으로 벌금을 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테슬라 전기차 판매량을 자사 판매량으로 집계하는 권리를 수억 유로에 구매하기로 했다. EU는 지난해 승용차 배출가스를 2030년까지 2021년 수준에서 37.5% 줄이기로 합의했다.


FCA는 이산화탄소 배출량 평균을 EU 규정에 맞추기 위해 지난 2월25일 테슬라와 공개 풀(pool)을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는 지난 3년간 미국에서 탄소배출권 판매로 10억달러 넘는 돈을 벌어들였다.


FCA는 성명을 통해 "선택할 수 있는 조치들을 규제에 맞게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슬라에 지불한 금액 규모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이어 "FCA는 모든 자사 제품의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데 전념할 것"이라며 "이번 풀은 고객이 구매하고 싶은 제품을 내놓으면서 최저 비용으로 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유연성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