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 "'남편 성폭행범' 루머 유포자 합의·선처 없다"

최종수정 2019.04.08 10:54 기사입력 2019.04.08 10:54

댓글쓰기

웹툰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가 자신을 향한 악성 루머에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사진=웹툰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캡처

웹툰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가 자신을 향한 악성 루머에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사진=웹툰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인기 웹툰 '여신강림'의 야옹이(필명) 작가가 자신을 향한 악성 루머를 퍼뜨린 누리꾼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야옹이 작가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현재 트위터에서 허위 사실을 공유하는 글이 올라와 있다는 이야기를 제보 받았다"고 밝히며 트위터 글을 캡처한 사진을 게시했다.


캡처된 사진에서 한 누리꾼은 "그 '여신강림' 작가 남편 성폭행범인데 작가가 아니라고, 우리 남편 그럴 사람 아니라고 그랬다더라"면서 "법정가서 심판받으니까 성폭행한거 맞다는데, 나 왜 이거 처음 알았지"라고 주장했다.


해당 누리꾼은 "진짜냐"고 묻는 다른 누리꾼의 질문에 "저도 살짝 들은거라 잘은 모르겠는데 제 미술학원 쌤이 말해주셨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야옹이 작가는 "위와 같은 글들은 허위사실 유포에 해당하는 동시에 작가인 저에 대한 명예훼손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그는 "저의 작품에 대해서 이런 저런 의견을 가지고 자유롭게 토론하는 것은 괜찮다. 하지만 작품이 아닌 사적인 영역에 대해 사실 무근, 도를 넘은 발언을 하시는 경우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하려 한다"며 "여신강림 작가를 특정하며 유언비어 퍼뜨리는 분들께는 합의와 선처 없는 고소를 진행하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야옹이 작가는 지난해부터 네이버 웹툰을 통해 '여신강림'을 연재하고 있다. 지난달 25일 '여신강림' 연재 1주년을 맞아 공개된 작가의 사진이 화제가 된 바 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