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순천향대 부천병원 슬림메디센터, 다학제 진료로 환자 만족도 높인다

최종수정 2019.04.08 08:57 기사입력 2019.04.08 08:57

댓글쓰기

순천향대 부천병원 슬림메디센터, 다학제 진료로 환자 만족도 높인다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기존 슬림메디케어센터의 의료진과 진료 시스템을 재정비해 지난 5일부터 센터명을 ‘슬림메디센터’로 변경하고, 고도비만·대사수술 전후 충분한 다학제 진료를 제공한다고 8일 밝혔다.


슬림메디센터는 외과를 비롯해 내분비대사내과, 마취통증의학과, 성형외과, 정신건강의학과, 산부인과, 이비인후과, 가정의학과, 신경외과 의료진이 수술 전후로 다학제 진료를 시행한다.


당뇨병, 수면무호흡증 등 환자의 동반 질환 상태에 따라 관련 진료과 의료진들이 한자리에 모여 정확한 진단을 내리며, 환자도 여러 진료과를 방문할 필요가 없어 편의성을 높였다. 또 전문 코디네이터와 영양사를 통해 일대일 통합 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수술 전 상담부터 수술 후 식이요법, 체중조절 교육 등 체계적인 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안전성과 만족도를 동시에 높였다.


고도비만·대사수술은 복강경을 통해 위소매 절제술, 루와이 위우회술 등을 시행하며, 지난 1월부터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들의 수술비 부담이 크게 줄었다. 건강보험 적용 대상은 체질량지수(BMI) 35kg/㎡ 이상이거나, 체질량지수(BMI)가 30kg/㎡ 이상이면서 고혈압·수면무호흡증·관절질환·위식도역류·제2형 당뇨·고지혈증·천식 등 대사 관련 합병증을 한 가지 이상 동반한 경우다.


조규석 순천향대 부천병원 슬림메디센터장은 “수술을 시행한 환자에서 체중 감소 외에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대사증후군이 동시에 호전되는 결과를 보여 비만·대사수술이라고 부른다"면서 "고도비만은 우울증 등 정신적인 고통과 여러 합병증을 함께 앓는 경우가 많아 수술 전후로 여러 진료과 교수가 긴밀하게 협진하는 다학제 진료가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