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원구 어르신 복합 문화공간 '청춘카페' 인기 비결?

최종수정 2019.04.08 07:01 기사입력 2019.04.08 07:01

댓글쓰기

다양한 공연 및 무료 강의와 함께 저렴한 음료로 어르신들에게 높은 인기...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매월 첫째 주 월요일 정기휴일)...5월 월계동(노원구 광운로 44)에 세 번째 청춘카페 개관 예정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운영 중인 어르신 복합 문화공간인 청춘카페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1호점 노원 실버카페와 2호점 공릉 청춘카페다. 노원 실버카페는 지난 2010년3월 중계 근린공원 내 지상 1층 300㎡ 규모 팔각정 경로당을 3억5000만원을 투입해 리모델링한 시설로 전국 최초로 조성된 어르신 복합 문화 공간이다.


2013년도에는 영화 ‘수상한 그녀’의 촬영지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뿐 아니라 노원 실버카페가 있는 근린공원 주변에는 별자리 관측과 우주의 역사를 소개하는 ‘노원 우주학교’, ‘서울시립 북서울 미술관’, ‘서울시립 과학관’ 등 교육시설은 물론 영화관과 쇼핑몰이 밀집돼 있어 유동인구가 많다.


지난 해 하루 평균 300여명 어르신들이 차를 마시고 공연을 관람한 어르신들의 문화 명소로 자리 잡았다.


공릉 청춘카페는 지역별로 어르신들의 여가와 문화향유 기회 제공을 위해 지난 2017년12월 사업비 6억원을 투입, 공릉 가로공원에 조성했다. 지상 1층 168㎡ 규모로 하루 평균 180여명의 어르신들이 찾고 있다.

공릉 청춘카페 인근에는 ‘경춘선 숲길 공원’이 위치할 뿐 아니라 화랑대 철도 공원을 중심으로 한 ‘경춘선 힐링타운’을 조성 중에 있어 구민들의 여가 선용에 최적의 장소이기도 하다.


청춘카페의 특징은 공연이다. 카페가 가장 붐비는 시간인 오후 3시(동절기 오후 2시 30분)가 되면 공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자원봉사 공연자들의 수준 높은 공연이 시작된다. 카페를 가득 메운 어르신들이 함께 노래를 따라 부르고, 어깨춤을 추며 마음껏 즐기는 시간이다.

노원구 어르신 복합 문화공간 '청춘카페' 인기 비결?


공연 이외도 ‘한국 시낭송 치유협회’, ‘삼육대교육원’, ‘한국웃음치료사협회’와 연계하여 ‘시낭송’, ‘건강강의’, ‘웃음치료’ 등 어르신들에게 유익한 무료강의가 매주 진행된다.


이 같은 어르신들의 호응에 구는 월계동(노원구 광운로 44)에 청춘카페 3호점을 만들고 있다. 사업비 3억3000여 만 원을 투입, 기존 건물 1개층(5층, 284㎡)을 임차 후 리모델링하는 방식이다. 현재 수행기관 및 공사업체를 선정하고 있으며 5월 개관 예정이다.


이외도 4호점을 ‘중계 마을복지센터’에 계획하고 있으며 ‘제2노인종합복지관’, ‘하계문화 복지센터 건립’ 등 어르신들의 여가시설 확충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들 카페는 만 60세 이상 어르신들에게 아메리카노 500원, 카페라떼 1000원, 전통차 700원 등 일반 커피숍에 비해 매우 저렴한 가격으로 음료를 제공한다.


특히 전문 바리스타 교육을 받은 어르신들을 카페마다 20명씩 채용해 어르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매출도 높다. 어르신들이 이용해 가격이 저렴함에도 불구하고 노원실버카페는 월평균 약 530만원, 공릉청춘카페는 월평균 약 350만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수익금은 인건비 및 자재구입비 등 카페 운영비로 사용한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매월 첫째 주 월요일은 정기휴일로 운영 장비 및 내부 환경 정비를 실시한다. 1월 1일, 설과 추석 연휴는 임시휴일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젊은이들에 비해 어르신들의 여가 공간이 많이 부족하다”며 “어르신들이 멀리 가지 않고 집근처에서 흥겹게 즐기며 정신 건강에도 도움이 되도록 지역 곳곳에 여가 시설들을 확충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어르신복지과(☎2116-3752)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