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현진, 박찬호 이후 18년 만에 ML 개막전勝

최종수정 2019.03.29 08:14 기사입력 2019.03.29 08:10

댓글쓰기

애리조나전 6이닝 1실점 위력投
다저스 12-5 승리 기여

생애 첫 메이저리그 개막전 승리투수가 된 류현진[이미지출처=연합뉴스]

생애 첫 메이저리그 개막전 승리투수가 된 류현진[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개인 통산 첫 개막전 승리를 따냈다. 한국인 투수로는 박찬호 이후 18년 만이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로 나가 6이닝을 1실점으로 막았다. 다저스가 12-5로 크게 이겨 이날 경기의 승리투수가 됐다.

한국인 투수로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승리를 따내기는 2001년 박찬호 이후 류현진이 두 번째다. 박찬호는 당시 다저스 소속으로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류현진의 투구는 위력적이었다. 안타 4개(1피홈런)를 허용하면서 삼진은 8개를 따냈고 볼넷은 한 개도 내주지 않았다. 평균자책점은 1.50을 기록했다. 투구수 82개 가운데 스트라이크는 59개였다. 포심 패스트볼의 최고 시속은 153㎞를 찍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