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광군, 초소형 전기차 보조금 지원 ‘전국 최고’

최종수정 2019.03.28 14:37 기사입력 2019.03.28 14:37

댓글쓰기

영광군, 초소형 전기차 보조금 지원 ‘전국 최고’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전성 기자] 전남 영광군(군수 김준성)이 전기자동차 민간보급 사업인 초소형 전기차에 대해 전국 최고 수준의 보조금을 내걸었다.


28일 군에 따르면 최근 대기환경 개선과 e-모빌리티 중심도시로써의 이미지 제고를 위해 전기자동차 확대 보급사업을 적극 추진 중으로 초소형 전기차에 국비 420만 원과 군비 700만 원 등 총 112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이는 전남 22개 시군을 비롯한 전국 광역 및 기초 자치단체 중 가장 높은 수준이며 1300만 원대 르노 트위지(LIFE모델)를 구매 할 경우 200만 원대에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초소형 전기차는 탑승정원 1~2명에 오토바이와 경차의 중간정도 크기로, 한 번 충전으로 약 60㎞를 달릴 수 있다. 또한 별도의 충전기 설치 없이 일반 가정용 220v콘센트로 충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작은 차체 덕분에 주차가 용이하고 좁은 골목길에서도 이륜차 못지않은 기동성을 보여주며 유지비용 또한 저렴해 실용성과 경제성을 두루 갖췄다는 평을 받고 있다.

전기차 업계 관계자는 “단거리 출퇴근자 및 배달음식 프랜차이즈 업체 관계자들의 구매 욕구를 자극해 최근 초소형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급부상 하고 있는 추세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이전성 기사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