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시+]플랜티넷, 와이파이 위치기반 광고전송 시스템 특허…"광고서비스 사업 박차"

최종수정 2019.03.22 14:55 기사입력 2019.03.22 14: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플랜티넷 은 스마트폰 등 기기에서 와이파이(Wi-Fi)를 통해 웹사이트 접속시 와이파이 위치를 기반으로 한 사용자 맞춤형 광고를 제공하는 ‘광고 전송 시스템’ 관련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이로써 플랜티넷은 이통3사 와이파이 및 공공와이파이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와이파이 타깃 광고 플랫폼'을 구축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스마트폰 위치 정보가 광고 시장과 결합하면 광고 효과가 극대화 된다. 특정 지역 방문 시 쿠폰 등을 제공하는 이른바 ‘타깃광고’가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사용자 기기의 위치정보를 이용하는 기존 서비스들은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고, GPS, BLE비콘 등을 활용한 지역 맞춤 광고 제공시 사용자가 GPS나 블루투스를 활성화하지 않으면 광고노출 자체가 불가능한 한계가 있었다. 개인정보수집 동의를 구해야 하는 점도 사용자로 하여금 거부감을 갖게 하는 요인이었다.


반면 플랜티넷이 이번에 취득한 특허는 사용자 위치정보 수집방식이 아닌 와이파이 AP 위치를 기준으로 맞춤형 광고를 제공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사용자들의 거부감도 한번에 해결될 것으로 기대했다. 플랜티넷은 이 특허 기술을 와이파이 기반 광고사업을 확대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자체 진행한 테스트에서 관광지, 전시공간, 카페 등 체류시간이 있는 공간에서 높은 광고 도달률을 보였고 앞으로 통신사와 함께 본격 서비스 준비를 계획하고 있다"며 "향후 와이파이 위치기반 기술을 활용한 맞춤형 디지털사이니지(Digital Signage) 광고 사업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