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동구 성내동 48-6 일대 45층 주상복합건물 건축

최종수정 2019.03.21 08:13 기사입력 2019.03.21 08:13

댓글쓰기

강동구, 천호역 45층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사업시행계획인가...천호·성내재정비촉진지구 성내3구역 재정비촉진사업 본격화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20일 천호·성내재정비촉진지구 내 성내3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에 대한 사업시행계획 인가를 고시했다.


성내동 48-6 일대 성내3구역은 천호역 바로 옆에 위치한 곳으로 2011년 재정비촉진구역으로 지정됐다.


그러나 2016년까지 5년 동안 사업추진이 없어 촉진구역이 해제될 위기도 있었으나 어렵게 서울시로부터 2년의 촉진구역 연장동의를 받았다.


구는 그 기간 동안 천호대로변이 상업?업무 중심지로 육성되고 성내동 48-6 일대가 고품격 주거·상업복합 단지로 조성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했다.

강동구 성내동 48-6 일대 45층 주상복합건물 건축


그 결과 지난해 12월 사업시행계획인가서가 접수돼 이달 13일 사업시행계획을 인가했다.


이 지역은 2023년 준공이 완료되면 최고높이 139m, 지하 7 ~ 지상 45층의 주상복합건물로 다시 태어난다. 지상 1~4층에는 상업시설이 배치되고 공동주택 160세대, 오피스텔 182실, 업무시설 등이 들어선다.

특히, 천호지하차도까지 지상화 되면 현대백화점, 이마트, 롯데시네마, 천호로데오 거리가 평면으로 연결돼 성내동 중요한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천호·성내재정비촉진지구 성내3구역, 천호4구역, 천호재정비촉진지구 천호1, 2, 3구역의 정비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돼 천호동과 성내동 일대가 강동구의 지역중심에 걸맞은 천호대로변 중심상업지로 탈바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동구 성내동 48-6 일대 45층 주상복합건물 건축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