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바이오센터, 폐암치료제 내성극복 신규물질 개발

최종수정 2019.03.12 09:29 기사입력 2019.03.12 07:58

댓글쓰기

경기바이오센터

경기바이오센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중소기업과 손잡고 폐암치료제 내성 극복 신규물질 개발에 성공했다.


경기도 산하 경기바이오센터는 최근 ㈜온코빅스와 공동으로 폐암치료제 내성 극복 신규물질인 'GBSA-43' 개발에 성공, 지난 달 27일 특허를 출원했다고 12일 밝혔다.


국내 암 사망률 1위인 폐암은 80%정도가 비소세포(非小細胞)폐암으로 대부분 수술이 불가능한 3기 이후에 발견돼 치료결과가 좋지 않았다. 특히 기존 항암제에 대한 내성을 가지고 있어 치료를 해도 큰 효과를 보기 어려웠다.


이번에 개발된 GBSA-43은 기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의 단점으로 지적됐던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물질로 국내는 물론 세계 시장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도는 보고 있다.


글로벌시장 조사기관 그랜드뷰리서치에 따르면 비소세포폐암치료제의 세계 시장 규모는 2016년 기준 62억 달러(6조7000억원)며 향후 10년간 매년 7.5%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경기바이오센터는 올해 제약ㆍ바이오산업 기술고도화 지원사업의 하나로 ㈜온코빅스와 함께 공동연구를 진행했으며 보유하고 있는 초고속대용량 소재검색 시스템(HTS)을 통해 신규물질 개발에 도움을 제공했다.


김평원 도 과학기술과장은 "바이오센터의 첨단 인프라와 전문성을 활용해 신규물질 개발에 성공할 수 있었다"면서 "기술과 연구 인력에 한계를 갖고 있는 바이오 벤처 입장에서는 도의 기술고도화 지원사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도는 이날 경기바이오센터가 갖고 있는 'GBSA-43'의 특허 권한을 ㈜온코빅스에 이전하는 기술이전협약을 체결했다.


폐암치료제 개발을 추진 중인 ㈜온코빅스는 'GBSA-43'를 활용한 신약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경기바이오센터는 지난해 총 8억원의 예산을 투자해 ㈜온코빅스 등 26개 기업을 대상으로 의약품 후보물질 및 완제품 개발 등을 지원해 기술이전 2건 및 고용창출 22명, 투자유치 50억원, 경영혁신형 및 벤처기업 지정 2건의 성과를 거뒀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