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영 재입각…'원조 친박'·'노무현의 司試동기'

최종수정 2019.03.08 14:59 기사입력 2019.03.08 11:30

댓글쓰기

8일 중폭개각에서 행정안전부 장관 내정
박근혜 정부 보건복지부 장관 이어 문재인 정부 행안부 장관
개혁·합리·원칙주의자 평가…정책 역량 지닌 중진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내정된 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내정된 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원조 친박(친 박근혜)'으로 불렸던 진영(68) 의원이 재입각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법시험 동기이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당대표 비서실장을 지낸 진 의원은 8일 발표된 문재인 정부의 7개 부처 중폭 개각에서 행정안전부 장관 내정자로 이름을 올렸다.


진 의원의 입각을 두고 정치권에선 '파격적'이란 얘기가 나온다. 지난 정권에 이어 현 정권에서 재입각하면서 인사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진 의원은 2012년 박근혜 전 대통령 당선 직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부위원장과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냈다.


박 전 대통령과는 2004년 당대표 비서실장으로 처음 인연을 맺었다. 박 전 대통령의 각별한 신임을 받으며 '원조 친박'으로 분류됐지만 2007년 세종시 수정안을 놓고 박 전 대통령과 조금 다른 길을 걸었다. 이어 2013년 기초연금의 국민연금 연계 지급 정책에 반발해 장관 직을 사퇴하면서 등을 돌렸다. 대표적인 '탈박(탈박근혜)' 정치인으로 꼽히는 이유다.


노 전 대통령과는 1975년 제17회 사법시험에 함께 합격한 사시 동기다. 1980~81년 서울지방법원 남부지원 판사로 일했다. 1980년 사시에 합격해 이후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며 노무현의 동지이자 비서로 불린 문재인 대통령과는 다른 법조인의 길을 걸었다.

진영 의원의 정치 노선은 '중도개혁', '합리적 보수'로 평가받는다. 성장과 분배 사이의 균형을 유지하는 정책을 지지한다. 정치인의 부정부패에 강한 처벌을 주장하는 원칙주의자로도 알려졌다. 지난 1997년 대선을 앞두고 당시 이회창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의 정책특별보좌역으로 정계에 입문했지만 2003년 불법 대선자금 '차떼기 사건'으로 이 전 총재와 결별했다.


이런 원칙주의자의 면모가 이번 입각의 배경으로 꼽힌다. 박근혜 정부 출범 초기에도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될 만큼 핵심 실세였지만 이후 기초연금 공약 수정에 반대하며 미련 없이 장관직을 사퇴했다. 이어 20대 총선 직전 옛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야당이던 민주당으로 출마해 지역구인 서울 용산에서 4선에 성공했다.


당 안팎에선 정책역량을 지닌 중량감 있는 중진 의원으로 평가받는다. 앞선 19대 국회에선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위원장을 지냈고, 제19대 대통령 선거 때는 문재인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다.


▲1950년生 ▲전남 담양군 ▲경기고 ▲서울대 법과대학 ▲워싱턴주립대 법학 석사 ▲제17회 사법시험 합격 ▲서울지방법원 남부지원 판사 ▲한나라당 기획위원장 ▲17~20대 국회의원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위원장 ▲제18대 대통령직 인수위 부위원장 ▲제50대 보건복지부 장관 ▲제19대 대통령 선거 문재인 캠프 공동선대위원장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