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세먼지 씻어내고 새봄 맞는 영등포구

최종수정 2019.03.08 06:40 기사입력 2019.03.08 06:40

댓글쓰기

미세먼지 씻어내고 새봄 맞는 영등포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청장 채현일)가 도심을 뒤덮은 미세먼지와 겨우내 쌓였던 묵은 때를 말끔하게 씻어내고 새봄맞이에 나선다.


구는 오는 11일부터 31일까지 ‘새봄맞이 대청소’ 기간으로 지정하고 지역 주민, 환경미화원, 유관기관 등과 함께 대대적인 환경정비 활동을 펼친다.


특히, 최근 초유의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대응하기 위해 청소 장비를 총동원해 미세먼지 제거에 총력을 기울인다.


우선, 구는 살수차 7대, 분진차 5대, 가로노면차 6대를 상시 운영해 도로에 쌓인 미세먼지를 쓸어내고 물청소를 실시한다.


또, 전국 최초로 도입한 미니 분진흡입 청소차량을 이용해 기존 대형차가 진입하지 못하는 보도, 갓길, 건설현장 내부까지 구석구석 청소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공원·녹지대·가로수 등 녹지시설 ▲도로표지판, 신호기기 등 교통안전시설물 ▲버스(택시)승강장, 자전거보관소 ▲가로판매대, 구두수선대 등 보도시설물 ▲대형 공사장 주변(펜스) 등 공공시설물 환경정비를 실시한다.


오는 20일에는 18개 동 전역에서 ‘클린데이’와 연계한 대청소가 진행된다.


이날 채현일 구청장은 주민과 함께 양평2동 청소에 나설 예정이다. 매주 1회씩 동별 청소 현장을 돌며 쓰레기를 치워온 채 구청장은 이면도로, 거주자우선 주차구역, 골목길 등 청소 취약지역에 쌓인 찌든 때를 제거하고 깨끗한 거리 만들기에 힘을 보탠다.


이외도 구는 학교, 다중이용시설, 전통시장 등 시설관리 주체별로 환경정비 활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내 집?내 점포 앞 내가 쓸기’ 운동을 독려하는 한편 주민 자율청소단체인 ‘거리입양단체’, ‘청소봉사대’ 등을 통해 자발적인 청소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구는 3월 새봄맞이 대청소를 시작으로 11월까지 매월 넷째 주 수요일마다 ‘클린데이’를 운영한다.

미세먼지 씻어내고 새봄 맞는 영등포구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만물이 겨울잠에서 깨어난다는 ‘경칩(驚蟄)’이 지나고 제법 봄기운이 느껴지는 시기”라며 “도심 곳곳에 쌓인 미세먼지와 묵은 때를 씻어내고 클린도시 영등포를 만들 수 있도록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