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삼성, 전기차 SM3 Z.E. 250만원 ·트위지 70만원 인하

최종수정 2019.02.18 09:53 기사입력 2019.02.18 09: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준중형전기차 2019년형 SM3 Z.E.와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의 가격을 인하했다.


18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2019년형 SM3 Z.E.는 신규사양을 업그레이드 했음에도 250만원을 인하했으며, 초소형전기차 트위지 역시 가격을 70만원 내렸다. 2019년형 SM3 Z.E.의 판매가격은 SE 트림 3700만원, RE 트림 3900만원이다.


2019년형 SM3 Z.E.는 외장·내장을 업그레이드하고 새로운 8인치 스마트 커넥트 II 내비게이션을 적용했다. 새로 적용한 내비게이션은 기존 7인치에서 8인치로 화면이 커졌으며, 풀 미러링, 멀티터치 스크린 기능을 추가했다. 업그레이드 된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충전 상태 정보, 인근 충전소 위치·정보, 주행 가능 거리, 에너지 흐름·소비 정보 등 유용한 주행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외관은 프리미엄 이미지를 더해주는 블랙 베젤 헤드램프, 블랙 루프와 블랙 사이드 미러, 다크 크롬 리어콤비네이션 램프를 적용했다. 2019년형 SM3 Z.E.는 1회 충전 시 주행거리 213km이며, 배터리 용량은 35.9kWh다.


르노 트위지

르노 트위지


르노 트위지의 판매가격도 인텐스 트림 1430만원, 카고 트림 1480만원으로 약 70만원 내렸다. 르노 트위지는 길이 2338㎜, 폭 1237㎜, 높이 1454mm의 컴팩트한 차체가 장점이다. 에어백과 디스크 브레이크, 4점식 안전벨트, 탑승자 보호 캐빈 등을 갖춰 뛰어난 안전성도 제공한다. 또한 일반가정용 220V 콘센트로 충전이 가능하며 완충 시 55㎞에서 최대 80㎞까지 주행 가능하다. 최고 속도는 80㎞/h다. 트위지는 지난해 1498대가 판매되며 2017년 대비 두 배 이상의 판매고 성장을 기록했다.

르노삼성은 8년 이내, 또는 주행거리 16만km 조건으로 배터리 용량 70%를 보증한다. 충전 문제 발생시 AS 출동 서비스 및 충전기 제휴업체와의 공동대응 등 고객의 충전불편을 최소화하는 체계를 구축했으며, 전국 전기차 파워트레인 전문 45개 서비스센터와 전기차 일반 정비점 188개소를 포함해 총 233개 전기차 AS 네트워크도 확보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