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라소각장 폐쇄하라"…청라총연, 시민청원 답변 반발 천막농성 돌입

최종수정 2019.02.17 15:55 기사입력 2019.02.17 15:55

댓글쓰기

16일 집회 열고 청라소각장 증설 반대 등 현안 해결 촉구
'청라개발 정책 제안' 온라인 재청원 진행…17일 2700명 이상 공감

인천 서구 청라주민들이 광역폐기물소각장 폐쇄를 요구하며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청라총연]

인천 서구 청라주민들이 광역폐기물소각장 폐쇄를 요구하며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청라총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가 청라 광역폐기물소각장 폐쇄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청라총연 소속 주민 250여명은 16일 청라소각장 진입로 인근에서 횃불집회를 열고 "소각장 증설 문제 등 지역 현안에 대해 인천시와 경제청의 불통행정이 계속되고 있다"고 규탄했다.

청라총연은 "이미 두차례 3000건 이상의 공감을 얻어 성사된 대한 박남춘 시장의 답변이 오히려 '청라 패싱(열외 취급)'을 합리화하고 있고 그 내용 또한 형식적 내용에 불과해 주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며 "청라 소각장은 이미 내구연한이 만료됐고 15년 이상 주민들의 희생이 있었던 만큼 폐쇄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라총연은 이날 횃불집회를 시작으로 청라 홈플러스 앞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배석희 청라총연 회장은 "지난해 10월과 12월에 두 차례나 수천여명의 청라주민들이 모여 총집회를 열었고, 인천시가 소통을 주장하며 시작한 시민청원의 1, 2호 성사 안건도 청라 현안일 만큼 주민들의 고통이 극에 달했다"면서 "시민청원 재청원과 천막농성, 횃불집회 등에도 시의 불통이 계속될 경우 이미 예고한 대로 청와대 총력집회까지 실행에 옮길 것"이라고 경고했다.

청라 주민들은 인천시 온라인 시민청원에 '청라국제도시 개발에 대한 정책을 제안합니다'라는 청원을 다시 올리고 재청원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17일 현재 2700명이 넘는 공감을 기록하고 있다.


한편 청라주민들은 앞서 온라인 청원에 '인천경제청장의 사퇴 요청'과 '청라소각장 폐쇄·이전' 등 2건을 올려 박남춘 시장의 답변을 이끌어냈다.


하지만 박 시장은 "경제청장의 사퇴가 (청라G시티 개발사업 등)청라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은 아니다"며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의 교체 요구를 거부했다.


박 시장은 "청라G시티 프로젝트는 대규모 생활숙박시설 유치에 따른 문제점을 최소화해 주민 피해를 줄이고, 민간의 이익구조를 공정하게 해 공공성을 유지하는 동시에 지식산업센터 등을 통해 지역경제의 활력을 찾는 노력을 하느라 다소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며 "LH가 최적의 계획안을 제출하도록 독려해 인허가 작업도 속도를 내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또 청라소각장 폐쇄 이전 청원건에 대해서는 "청라소각장 당초 기본계획은 증설에 방점을 두는 현대화를 전제로 마련됐으나 기본계획 수정을 이미 지시했고, 여기에는 폐쇄·이전도 포함돼 있다"며 "(수정)기본계획 수립에 청라주민들도 직접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서구 로봇랜드에 있는 청라 광역폐기물소각장은 지난 2001년 준공했으나 2016년까지인 내구연한을 이미 넘겼다. 또 하루 쓰레기 처리량이 420t에 불과해 처리용량도 부족하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오는 2023년까지 현대화사업을 통해 하루 처리용량을 750t까지 늘릴 계획이었으나 청라주민들의 반발로 보류된 상태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