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수출, 작년 12월부터 감소…무역분쟁 이어지면 올해도 부정적"

최종수정 2019.02.06 17:34 기사입력 2019.02.06 17:3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중국의 수출 증가세가 지난해 12월 감소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교역 둔화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미국과의 무역분쟁이 이어지면 올해 중국 수출 부진이 심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행은 6일 '해외경제 포커스'의 '최근 해외경제 동향'에서 "무역협상 난항이 지속하면서 미·중 갈등국면이 장기화할 경우 올해 중국 수출입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크게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4분기 중국의 수출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4.0%를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 수출증가율 11.7%에서 크게 꺾였다.


월별로 보면 연말로 갈수록 수출 부진이 심화했다. 수출증가율은 지난해 10월 14.3%에서 11월 3.9%로 떨어지더니 12월에는 4.4% 감소로 전환했다.


수입 증가율도 비슷했다. 지난해 4분기에 4.4%로 전 분기(20.4%)보다 축소했고 이 가운데 12월에는 -7.6%로 역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중국 수출입이 부진한 것은 미중 무역분쟁, 중국 내수 위축, 주요 선진국 수요 둔화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중국의 대(對) 미국 수출은 지난해 11월까지 10% 내외의 증가세를 지속하다가 12월 -3.5%로 떨어졌다.


이는 미국이 중국 수입품 관세율 인상을 유예한 영향이 크다. 애초 미국은 올해 1월부터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관세 폭탄을 피하기 위해 수출을 미리 당겨서 하는 '선 수출'이 늘어난 바 있다. 그러나 관세 인상 유예 조치로 중국의 선 수출 유인이 소멸했다는 것이다.


품목별로 보면 미중 관세 부과나 글로벌 수요 부진의 영향을 주로 받는 스마트폰, 액정표시장치(LCD), 신발 등이 부진한 모습을 나타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