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印 정부, 모바일부품 관세부과 보류…삼성 등 한시름 덜어

최종수정 2019.02.06 16:57 기사입력 2019.02.06 16: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인도 정부가 휴대전화 핵심부품에 대한 관세를 조기에 인상하려던 계획을 업계의 요청에 따라 철회했다.


6일 외신과 모바일업계 등에 따르면 인도 정보통신부는 지난 4일 공식 홈페이지에서 휴대전화 디스플레이 패널 관세 인상 고지문을 삭제했다.


이 고지문에는 인도 정부가 2019년 회계연도(2019년 4월부터 2020년 3월) 중에 도입하려던 휴대전화 디스플레이 패널 등에 대한 관세 신규 부과 조치를 두 달 앞당겨 적용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인도 정부는 이와 관련해 현재 무관세인 휴대전화 디스플레이 패널에 지난 2월 1일부터 10%의 관세를 신규 부과하는 세부 계획을 마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디스플레이 패널은 휴대전화의 핵심부품으로 전체 휴대전화 생산비의 25∼30%를 차지한다.

인도 정부의 예고대로 관세가 인상되면 관련 부품 대부분을 수입해 인도에서 조립하는 삼성전자 등 휴대전화 제조업체는 상당한 가격 인상 부담에 시달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삼성전자 등은 인도 정부의 애초 방침에 맞춰 내년 4월께 생산 목표로 현지 휴대전화 디스플레이 패널 설비를 구축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이코노믹타임스는 관계자를 인용해 "인도 정부가 관련 관세 인상 정책을 내년 4월 1일로 연기하기 위해 첫 번째 조치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삼성전자 같은 업체는 한숨 돌리면서 시간을 갖고 현지에 관련 제조공장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