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민국 성장동력 이끈 인천…역대 최고 GRDP, 서울 이어 2위

최종수정 2019.02.06 16:34 기사입력 2019.02.06 16:22

댓글쓰기

지난해 GRDP 84조590억…경제성장률 4.0% 최고
외국인직접투자 9억→48억달러 급증…일자리지표 청신호

대한민국 성장동력 이끈 인천…역대 최고 GRDP, 서울 이어 2위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가 역대 최고의 GRDP(지역내총생산)를 기록하며 부산을 제치고 서울에 이어 전국 2위에 올랐다.


6일 통계청의 2017년 지역소득 보고서에 따르면 인천의 GRDP는 약 84조 590억원으로 7개 특·광역시 중 서울(372조 1100억원) 다음으로 높다. 3위는 부산(83조2,990억원)이며 울산, 대구가 뒤를 이었다.


인천의 GRDP는 지속적으로 성장하면서 7개 특·광역시 중 2011년~2013년 4위, 2014년~2016년 3위에서 2003년 통계청 조사 시작 이후 처음으로 지난해 2위로 우뚝 섰다.


이와 함께 경제성장률도 7개 특·광역시 가운데 가장 높은 4.0%를 기록했다. 전국적으로는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경기도(5.9%)와 제주도(4.9%) 다음으로 전국에서 세 번째 순위다.


외국인 직접투자(FDI)도 단연 최고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외국인 투자 동향에 따르면 인천시의 외국인 직접투자는 도착액 기준으로 지난해 48억달러를 기록해 2016년 8억달러, 2017년 9억달러에서 크게 증가했다. 지난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도착액이 집계된 서울(72억달러)에 이어 두번째로 실적이 높았다.


인천의 일자리 지표도 청신호다. 지난해 11월 기준, 인천의 경제활동참가율은 65.8%로 전년 동기 64.4%보다 개선됐으며, 고용률도 63.3%로 서울, 부산을 제치고 특·광역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청년 고용률은 2017년 4분기부터 지난해 4분기까지 5분기 연속 특·광역시 1위다. 지난해 전국 청년고용률 평균이 42.7%, 7대 도시 평균은 41.2%인 가운데 인천은 47.9%를 달성하며 지난해 7대 도시 중 1위를 차지했다.


경제활동별로 보면 인천의 GRDP는 제조업과 운수업이 각 25.5%, 11.3%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현재 인천에는 1915만㎡에 11개 산업단지가 조성돼 경제 동력의 역할을 하고 있으며, 대기업 뿐 아니라 인천 경제의 기초 체력을 담당하는 중소 제조기업 1만개 이상이 뿌리내리고 있다.


인천은 스마트공장 보급·산단 고도화 등을 통한 첨단산업단지와 경제자유구역을 중심으로 조성된 바이오·로봇 등 4차산업을 성장동력으로 경제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운수업 분야는 반도체와 자동차를 중심으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특·광역시 중 유일하게 6년 연속 수출성장세를 유지해 지난해에 사상 처음으로 수출액 408억달러를 달성하며 GRDP 성장을 이끌었다.


인천시는 이러한 여세를 몰아 ▲더 많은 더 좋은 일자리 창출 ▲지속 가능한 청년창업 ▲글로벌 물류 플랫폼 ▲혁신성장을 위한 경제생태계 조성 ▲소상공인·농어민을 위한 민생경제 살리기 등을 통해 경제 활성화를 꾀할 방침이다.


박남춘 시장은 "외형 성장 뿐 아니라 인천의 속살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실제 시민의 행복과 직결된 지표를 수립, 개선책을 마련해 시민이 진정으로 만족하고 내실있는 경제발전을 이루겠다"며 "원도심 재생, 건강·안전관리지수, 생활만족도 등 시민 삶의 실질적 개선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살고 싶은 도시 인천'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