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간안내]다섯 번째 계절

최종수정 2019.01.26 09:00 기사입력 2019.01.26 09:00

댓글쓰기

최고 권위의 휴고 상 3년 연속 수상에 빛나는 「부서진 대지」 3부작의 첫 작품

다섯 번째 계절

다섯 번째 계절



세계 최고 권위의 SF 문학상인 휴고 상을 3년 연속으로 수상한 「부서진 대지」 3부작의 첫 번째 작품. 지질학적 개념을 차용한 독특한 세계관과 설정을 바탕으로 한 「부서진 대지」는 강력한 능력을 지녔지만 사회적으로 핍박당하는 종족인 ‘오로진’의 여성이 펼치는 모험과 투쟁 속에 인종 차별과 문화적 충돌이란 주제를 정교하게 담아냈다.


「부서진 대지」의 무대는 대지모신과 정반대되는 ‘아버지 대지’란 개념이 지배하는 혹독한 세계, 그 안에서도 ‘고요’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거대한 초대륙이다. 이곳에는 최소 반년, 길게는 수 세대가 지나도록 지진 활동이나 다른 대규모 환경 변화가 지속적으로 일어나는 재해의 시기인 ‘다섯 번째 계절’이 있다.


인류 중에는 지진 활동과 관련된 에너지를 조종하는 특수 능력인 조산력(造山力, Orogeny)을 지닌 채 태어난 ‘오로진’이라는 소수의 부류가 존재한다. 인간들은 때로 이 거대한 능력을 통제하지 못하는 오로진을 적대시하고 두려워하며, 오로진으로 발각되는 어린아이를 살해하기도 한다. 한편 대륙 중심지에는 어린 오로진을 길들인 뒤 철저히 관리하며 착취하는 펄크럼이 있다.


『다섯 번째 계절』은 능력을 숨기고 작은 마을에서 평범하게 살아가다가 자식을 잃고 만 에쑨, 부모에게서 버림받고 낯선 이의 손에 이끌려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게 된 다마야, 펄크럼의 의무에 속박된 채 임무를 수행하러 나선 시에나이트, 이 세 오로진 여성의 시점을 넘나들며 진행된다. 가혹한 운명에 따라 모험을 떠나게 되는 세 인물의 관계가 차츰 밝혀질수록, 억겁의 세월 동안 오로진이 차별과 멸시를 당하게 된 근원과 대륙에 닥친 계절의 비밀 역시 실체를 드러낸다.


(N. K. 제미신 지음/박슬라 옮김/황금가지)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