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조원 풀린 지역사랑상품권, 지역경제 구원투수로 나선다

최종수정 2019.01.22 10:00 기사입력 2019.01.22 10: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올해 지역사랑상품권이 연간 2조원 규모로 풀린다. 각 지방자치단체는 설 명절을 앞두고 할인 판매에 돌입하는 등 지역경제 살리기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행정안전부는 지역 자본이 다른 지역으로 유출되지 않고 '돈이 도는 지역사회'를 조성하기 위해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액의 4%인 800억 원을 지자체에 지원한다. 이에 따라 예산 확보를 위한 지자체간 경쟁에도 불이 붙을 전망이다.
지자체별로 지역사랑상품권을 통상 5% 내외에서 할인 판매하고 설 명절을 맞아 대대적으로 홍보함으로써 가계의 명절 제수용품 비용을 절약할 뿐 아니라 자영업자는 매출 증대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사랑상품권은 지자체의 판매대행점(은행, 농협 등)에서 누구나 구입 가능하며 가맹점 스티커가 붙은 일반음식점, 이?미용실, 주유소, 서점 등 지역 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지자체의 신속집행을 지원하기 위해 1월 중 이미 운영 중인 지자체 뿐만 아니라 도입을 준비하는 지자체까지 연간 발행수요를 대상으로 국비를 빠르게 내려 줄 계획이며 이를 위한 예비비 및 목적예비비 추경편성안도 22일 국무회의에서 통과됐다.
지역사랑상품권에 대한 국가 지원계획이 알려지자 상품권 운영을 희망하는 지자체는 기존 70개 지자체에서 116개로 급증했다. 하반기 도입을 검토 중인 지자체도 상당수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116개 지자체 중 산업?고용위기지역인 군산시, 거제시 등 7개 지자체는 목적예비비로 발행액의 4%가 지급되며 나머지 109개 지자체는 예비비 및 특별교부세로 각 발행액의 2%씩 총 4%가 지급된다.

총 발행규모는 지난해 3714억 원에서 올해 1조6174억 원으로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행안부는 하반기에 지자체별 상반기 판매실적 점검 및 추가 수요 조사를 통해 나머지 국비를 조정?지원함으로써 연간 2조원 판매를 달성할 계획이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역사랑상품권이 지역경제에 온기를 불어넣는 불씨가 되기 바란다”며 “행정안전부는 앞으로도 지역 소상공인 소득 증대와 골목경제 살리기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