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 2022년까지 일자리 55만개 만든다…일자리정책 밑그림 마련

최종수정 2019.01.03 14:23 기사입력 2019.01.03 14:23

댓글쓰기

4대 분야 80개 실천 과제…고용률 71.2%, 실업률 3.9% 달성 목표
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 발족, 정책 개발 및 일자리 종합포털 구축

인천시 일자리대책 추진상황 보고회

인천시 일자리대책 추진상황 보고회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가 오는 2022년까지 일자리 55만개를 만든다.

시는 3일 일자리 정책 목표와 실천 과제를 담은 '민선 7기 일자리 정책 로드맵'을 내놨다.

로드맵은 '더 좋은 일자리, 함께 만드는 인천'이라는 비전 아래 2022년까지 고용률 71.2%, 실업률 3.9% 달성, 일자리 55만개(지속가능 일자리 5만개)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목표 달성을 위해 일자리 시스템 혁신,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 맞춤형 일자리 지원, 행복한 일자리 만들기 등 4대 분야 14개 추진전략, 80개 실천 과제를 설정했다.
일자리정책의 추진방향을 보면 우선 올해 2월 중 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를 발족해 지역 여건에 맞는 일자리 정책을 개발하고, 일자리 종합포털을 구축할 계획이다. 중앙정부 위주로 운영되던 일자리사업에서 벗어나 시와 군·구의 협업체계를 활성화한ㄷ.

또 인천형 신성장산업과 일자리 연계로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을 도모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공항·항만·경제자유구역·녹색기후기금(GCF) 등 인천의 강점을 바탕으로 4차산업 혁명에 대비하고, 바이오산업·녹색기후산업을 육성한다. 공항과 연계된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한 인천공항경제권 구축, 마이스·문화콘텐츠 산업 등의 문화관광산업 활성화에도 힘을 쓴다.

이와 함께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창업인프라 구축과 함께 입주공간과 경영기술 등의 창업을 지원하고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 스마트공장 보급 확대 등 기업의 고부가가치 창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또 정책대상별·지역별·산업별 맞춤형 일자리 지원에 역점을 두기로 했다.

청년 일자리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면서 여성·어르신·신중년 등의 일자리 정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하고, 원도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일자리사업 발굴 및 생활SOC 시설 확충을 통해 일자리 창출 기반을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산업현장의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직업훈련으로 재직자의 근로능력 향상과 구직자의 취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80개 실천 과제 이행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고용 창출 기업 지원을 강화하며 일자리 정책 로드맵 목표를 실현해 나갈 방침이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