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美 대통령 "러시아, 모든 미국인이 경계해야" 제재 개시

최종수정 2016.12.31 04:00 기사입력 2016.12.30 05:00

댓글쓰기

▲노벨상 수상 축하연에 참석중인 오바마 대통령. (EPA=연합뉴스)

▲노벨상 수상 축하연에 참석중인 오바마 대통령. (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올해 미 대선에서 러시아가 해킹을 통해 개입한 것에 대한 보복 조치에 나섰다.

미 정부는 러시아 외교관 35명을 추방하고 미국 내 러시아의 시설 2곳을 폐쇄키로 결정하는 등 경제 제재 및 외교적 견책에 들어간다고 39일(현지시간) 밝혔다.

35명의 외교관은 미국을 72시간 안에 떠나야 한다. 또 미 정부가 제재에 들어간 러시아 기관은 연방보안국과 군정보총국으로 뉴욕과 메릴랜드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2개 시설에는 30일 오후를 기해 모든 러시아 관계자들의 접근이 차단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모든 미국인은 러시아의 행동에 대해 경계해야 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해킹은 러시아의 고위층이 지시한 것이며 동맹도 반대해야"며 "지난해 미국의 외교관들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정보국 요원과 경찰들로부터 용납할 수 없는 괴롭힘을 당한 바 있다"며 제재의 이유를 밝혔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는 전날 오바마 대통령의 러시아 대선 개입 보복 결정에 대해 "컴퓨터가 우리 삶을 매우 복잡하게 만들었다. 컴퓨터 시대에는 누구도 정확히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건지 모른다"고 답했다.

이어 "(컴퓨터는) 속도도 빠르고 우리는 많은 것들을 갖고 있다. 하지만 정작 우리에게 필요한 보안을 갖췄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러시아가 자신을 도우기 위해 대선 과정에 개입한 것에 대해 부정한 셈이다.


뉴욕=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