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상호 "관세청 면세점 발표, 감사원 감사 끝날 때까지 강행해서는 안 된다"

최종수정 2016.12.19 23:48 기사입력 2016.12.16 10: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유라 기자]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관세청의 면세점 허가와 관련해 감사원 감사가 끝날 때까지 발표를 추가로 강행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기획재정위원회에서 면세점 사업자 추가 선정 관련해 감사원 감사청구를 의결했다"면서 "지난해 12월 관세청은 추가 허가 방안을 전혀 검토한 바 없다고 밝힌 바 있는데 불과 몇 개월 만에 입장을 바꿨다. 이런 입장이 바뀐 데에는 대통령과 특정 대기업의 결탁이 있었고, 그 대가로 면세점 허가로 이어진 게 아니냐는 뇌물혐의가 지속적으로 문제제기 되어왔다"고 지적했다.
우상호 "관세청 면세점 발표, 감사원 감사 끝날 때까지 강행해서는 안 된다"

그는 "이 문제 대한 감사원 감사결과로 전혀 이러한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 밝혀질 때까지 면세점 허가를 발표해서는 안 되는 게 상식적인 것 아니겠냐"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선정된 곳 가운데) 한 곳이라도 대통령 뇌물죄와 관련된 기업이 밝혀지면 허가 취소가 어렵고, 그 투자를 막기 어렵다"면서 "감사원 감사가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관세청이 추가로 허락할 경우 관세청도 그에 따른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 원내대표는 국회 대정부질문에 대통령 권한대행이 된 황교안 국무총리가 출석해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 밝혔다. 그는 "황 권한대행에게 국무총리 직책을 버리라는 게 아니라 유지하고 있으니 국무총리 자격으로 국회에 출석하라고 요구하는 것"이라며 "20~21일 국회에 출석해서 앞으로 과도내각에 대한 방향을 국민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