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리의 사나이' 김보성, '파이터' 데뷔전…상대는 콘도 테츠오

최종수정 2016.12.19 19:10 기사입력 2016.12.10 10:42

댓글쓰기

김보성 '로드FC' 데뷔. 사진=MBC스포츠플러스 제공

김보성 '로드FC' 데뷔. 사진=MBC스포츠플러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의리의 사나이' 김보성이 10일 종합격투기 파이터 데뷔전을 갖는다.

10일 오후 5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는 '로드 FC' 경기가 열린다. 이번 대회에는 배우 김보성의 데뷔전이 예고돼 큰 관심이 모인다. 현재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판매된 경기 티켓은 매진됐다.

김보성이 파이터가 된 이유는 그간 여러 방송에서 공개된 바 있듯 소아암 환자를 돕기 위함이다.

김보성의 데뷔전 상대는 일본의 콘도 테츠오로, 현재 전적 17전 3승 14패를 기록한 베테랑이다. 테츠오는 10년간 유도 선수로 활약해 오다 약 4년 전부터 종합격투기 선수로 뛰고 있다.

한편 이번 '로드FC'는 MBC스포츠플러스에서 단독 생중계되며 김보성의 데뷔전과 더불어 권아솔의 2차 방어전과 김수철, 박원식, 이은수 등 실력파 파이터들이 총출동하는 3개의 타이틀전 등 역대급 대진으로 시청자를 찾아간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