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탄핵 가결]임종룡 "민생안정 집중…비상시국 자세로 임할 것"

최종수정 2016.12.09 18:00 기사입력 2016.12.09 18:00

댓글쓰기

금융위·금감원 합동 비상대응체계 24시간 가동…"공직자 국민 기댈 수 있는 최후 보루"

[탄핵 가결]임종룡 "민생안정 집중…비상시국 자세로 임할 것"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임종룡 금융위원장(사진)이 "민생안정을 위해 중소기업과 서민, 취약계층 지원에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면서 "비상시국이란 마음가짐으로 업무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9일 임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 소추안 표결이 가결됨에 따라 긴급간부회의를 열고 "대외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데 탄핵의결이라는 정국의 변화까지 발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직자는 국민이 기댈 수 있는 최후의 보루로 흔들림없이 정책 수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공직자 개개인이 정부를 대표하는 최고결정권자라는 막중한 책임을 갖고 책무를 빈틈없이 해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임종룡 위원장은 그동안 추진했던 정책 기조를 흔들림없이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어려운 상황일수록 민생이 최우선"이라면서 민생안정을 위해 중소기업과 서민·취약계층지원에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의 보증, 국책은행 대출 투자를 확대하는 등 정책금융의 역량을 총 가동해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서민취약계층에게는 정책서민상품 공급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시장안정과 관련해서는 금리 상승이 경제주체에게 부담이 되지 않도록 발빠르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4시간 가동되는 금융위와 금감원의 합동 비상대응체계를 통해 시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채권시장 안정펀드 등 컨티전시 플랜도 즉각 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가계부채와 관련해선 "우리경제의 가장 큰 리스크이므로 잠재리스크가 사라질 때까지 긴장감을 갖고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금리가 상승하는 시기 상환부담이 늘어 연체가 발생하게 된 차주에 대한 대응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